알람없는 아침

그때 2017.04.15 02:41

특히나 고된 한 주 였다.
몸도 마음도 모두.
아주 오랜만에 알람 안맞추고 잘 수 있는 날이다.
행복해.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비저닝과 멀티테넌트  (0) 2017.07.31
뭐가 남지  (0) 2017.04.29
알람없는 아침  (0) 2017.04.15
반성  (0) 2017.03.14
우연을 믿어요  (0) 2017.03.09
-  (0) 2017.02.2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