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러닝

그시간 2017.05.02 01:49


나이키앱을 켜보니,
2015년에 뛴 게 마지막 러닝이였더라.
반성하고, 오랜만에 다시 뛰었다.
안양천은 뛰기에 최적인 장소였다.
예전 춘천 석사동 삼익아파트 뒤 천에서 뛰었던 게 생각났다.
그 곳보다 안양천이 아주 조금 더 괜찮은 것 같다.
아, 그리고 오늘은 나이키에 가서 레깅스랑 바람막이도 샀다.
종종 잘 뛰어야겠다!
체력을 기르자.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티블루  (0) 2017.05.21
176.잘한 걸까  (0) 2017.05.21
2년 만에 러닝  (0) 2017.05.02
생애 처음으로 만든 카레!  (0) 2017.05.02
야구야구야구  (0) 2017.04.23
출장의 묘미  (0) 2017.04.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