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1. 보물찾기
숨을 크게 들이마신다.
마음을 바로잡고,
내가 좋아했던 것들,
하지만 잊고 지냈던 것들에 대해 떠올려본다.
맞아. 
난 새로운 걸 아는 것을 좋아했지.
괜시리 쓸데없는 호기심이 많았지.
처음 듣는 주제의 이야기를 좋아했지.
뭔가 내 마음을 들끓게 하는 대화를 좋아했지.
내 마음이 일렁거리게 하는 사람을 좋아했지.
담백한 노래를 좋아했지.
조금은 느리게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좋아했지.
정제되지 않은 질문을 좋아했지.
잊고 있었지만 좋아했던 것들을 물 흐르듯 떠올려보며,
숨겨두었던 보물을 찾은 것처럼 입꼬리가 올라갔다.

2. 어느 대화
달리기를 하면 숨은 가빠지고,
가슴은 터질 것 같고,
얼굴은 심각해지지만,
잡다한 생각들은 정리되고,
온전히 내가 좋아하는 것만 남게되요.
그래서 달리는 건가봐요.

3. 살다보면
10 Things I hate about you에서 캣이 하는 명대사를 들어보면,
그의 여러가지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를 싫어하지 않는 내가 싫다고 그랬다.
캣도 내면의 프레임이 깨지는 순간이겠지.
나도 그렇다. 머리로만 판단했던 것들이 있었다.
이를테면 4년 전인가.
내 의견의 90%이상을 반대했던 이가 있었다.
그를 보며 마음 속으로 생각했었지. 
저 사람은 나랑 생각의 차가 굉장히 크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 지속될 수 없는 인연이겠지.
하지만 그와 나는 지금까지 종종 밥을 먹고, 웃으며 대화하고, 커피를 마신다.
살다보면 예상대로 되지 않는 것들이 있고, 당연할 것만 같았던 것들이 당연하지 않을 때가 있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이 변할 때도 있다. 
보편적인 것들이 나에겐 보편적이지 않을 때가 많았고, 그것들을 보편적인 기준에 맞추려고 하다보면
수많은 갈등과 오해와 마음앓이가 뒤따르고, 그 이후에도 해결되지 않은 것들이 많았다.
또 하루는 친구와 이런 이야기도 했다.
세상에는 100% 나에게, 내 기준에 맞는 사람이 없다고.
결국 그 맞지 않는 차이들을 어떻게 이해하고 인정하느냐에 따라 결말이 다른거라고.
잃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는데 어떠한 부분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면,
그 사람과의 차이를 이해하고 인정할 수 있는 내 자신의 그릇이 작은 것인가.
아니면 진정 그 사람과 본질적으로 맞지 않은 것인가.
이런 딜레마에 종종 부딪히기도 한다.
반대로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늘 변수였지만.
경험을 많이 하고, 많이 듣고, 많이 보고, 많이 관찰하는 것이 옳은 것에 수렴하는 실마리라는 사실을
항상 유념해두어야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7.선을 넘는 것  (0) 2017.08.06
186.라이프스타일  (0) 2017.07.30
185.호흡  (0) 2017.07.23
184.궁금증  (0) 2017.07.16
183.바닥  (0) 2017.07.09
182.억지  (0) 2017.07.02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