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시간 2017.08.04 23:10

하.
뛰다 지쳐서 벤치에 누웠다.
화가난다.
잔뜩 예민하다.
어려운게 너무많아.


도대체 왜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남동 Sarr와 뮤지컬 시라노  (0) 2017.08.17
8월의 한강  (0) 2017.08.17
  (0) 2017.08.04
코타키나발루 여행4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3  (0) 2017.07.14
코타키나발루 여행2  (0) 2017.07.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