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


1. 그 시절의 일탈

고등학교때 제일 친했던 친구랑, 어느 가을에 같이 야자(란 말도 정말 오랜만이다)를 몰래 빠지고,

수원 남문에 타로카드를 무작정 보러 갔었다. 우리는 누구에게 수원 남문의 타로가 그렇게 잘 본다는 소문을 들었을까. 

버스를 중간 지점에서 내려서 한번 더 갈아타야했었는데, 그 중간지점인 버스정류장에 빵집이 하나 있었다.

학교에서 저녁도 안먹고 바로 나왔기에 배가 고파서 둘이 빵을 나란히 사서 다음 버스로 환승을 했다.

난생처음 남문에 도착한 우리는 찾고 찾아 허름한 상가 안으로 들어갔다.

상가에는 이미 밖에 대기석같이 포장마차 의자처럼 플라스틱 의자가 주욱 놓여져 있었고,

그곳엔 우리와 같은 고등학생들이 교복을 입고 깔깔대며 앉아있었다.

친구와 나도 빈 의자 하나에 번갈아가면서 앉아 두근두근 순서를 기다렸다.

드디어 차례가 다가왔고, 커텐 막을 올리며 좁디좁은 공간 안으로 들어갔다.

그 타로카드 점술사에게 그 당시 무슨 질문을 했는지에 대한 기억보단 

점술사의 손이 굉장히 현란했다는 점과 화장이 너무 화려해서 약간 무섭다는 기억만이 남아있다. 

우리는 도대체 무엇이 그렇게 궁금했었을까.

사실 그땐 궁금한 것들이 단순했었을지도 모르는데.

돌아오는 버스에서는 타로점에 대한 신뢰도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얘기와,

과연 학교에서 야자를 튀었다는 사실이 선생님 귀에 들어가진 않았을까라는 조바심과,

학교에 남아있는 그 누구에게도 연락이 오지 않았으니 아무일도 없이 지나갔을 거라며 안도를 느끼며 집으로 향했다.

그 시절 귀여웠던 고등학생때의 일탈.


2. 광주의 기억

작년 여름에 내가 좋아하는 과장님이랑 광주로 출장을 간 적이 있다.

과장님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과장님이 동양철학, 사주풀이, 역학 등등을 공부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덕분에 과장님이 내 사주풀이도 해주셔서 한참을 이야기하다가, 문득 과장님한테 물었다.

아홉수라는 것이 있냐고. 29살이 된다면 아홉수일텐데 진짜 그게 있는 거냐고.

과장님은 아홉수를 안 믿는다고 했다. 

모든 것은 믿는 것에서 출발하는데, 믿는 사람한테만 해당된다고 했다.

그 말이 내게 와닿아서 나도 아홉수를 믿지 않기로 다짐했었다.

그리고 올해, 스물아홉살이 되고, 누군가 내 나이를 듣고 '아홉수네' 라고 하기 전까지 

난 한번도 아홉수라는 말을 떠올려본 적이 없었다.

그만큼 나쁜일이 생기지도 않았으며, 그냥 잘 살아가고 있다.

문득 작년에 과장님이 해줬던 말이 생각나면서, 그 말이 사실처럼 느껴졌다.

아홉수를 검색해보니 어느 누구는 나이에 9가 들어가는 것을 아홉수라고 하진 않는다고 하며,

어느 누구는 사람마다 아홉수는 따로있다고 하지만 나는 잘 모르겠다.

좋지 않은 일들이 어느 순간에 일어난다고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며,

언제 내게 닥쳐올까 걱정하며 살기엔 오늘의 하늘이 너무 맑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5.레모네이드  (0) 2017.10.01
194.의도  (0) 2017.09.24
193.타로  (0) 2017.09.17
192.훌훌 털다  (0) 2017.09.10
191.멍  (0) 2017.09.03
190.구름  (0) 2017.08.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