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걸으며.

그시간 2013.06.18 14:12


이제야 좀 알 것 같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사람마다 마음을 먹고, 마음을 쓰는 방향의 차이는 극명히 다르다는것을. 나는 이제까지 사람을 이해하려고 했다. 정말 내 마음 다해서 많이.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이해가 안되는 사람은 그냥 이해하지 말라는 말. 그런데 이제는 왜 그래야 하는지 알 것 같다. 굳이 그렇게 이해하려고 애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바보같이 이제야 알았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안공간 눈-  (0) 2013.06.29
낮술  (0) 2013.06.22
길을 걸으며.  (0) 2013.06.18
-  (0) 2013.06.13
  (0) 2013.06.12
사랑하다 길  (0) 2013.06.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