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러가는 모든 것들에게서 변하지 않은 것은 없다.

그 중에 꼭 하나는 예외가 있더라.


그 예외는 우리였으면 좋겠다.

아주 긴 시간 동안, 우리는 우리였음 좋겠다.


-백가희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우리였음 좋겠다.  (0) 2017.10.31
들음  (0) 2017.08.28
어느 날  (0) 2017.08.04
오늘 아침, 엄마가 보내준 시.  (0) 2017.07.13
즐거운 충동  (0) 2016.02.04
일요일의 노래  (0) 2015.10.19

설정

트랙백

댓글







그랬다.

파란하늘이 숨어있던 이른 아침에,

나는 춘천에 갔다. 몇 달 전 신청해둔 마라톤을 뛰러!


마라톤 연습을 하나도 안하고 갔다.

자전거만 탔다! 자전거를 타고 또 탔다!

(사실 자전거는 지금도 타고 싶다.. ㅠ_ㅠ)

그리고 예전엔 5키로 이상을 뛰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내심 내가 10키로를 뛸 수 있을지 궁금하기도 했다.

따지고보면 무려 5키로의 두 배가 아닌가.

혼자 나이키러닝앱켜고 뛸 때 

5키로도 컨디션에 따라 무지하게 힘들게 뛴 적도 많았는데.

죽기라도 하겠어. 설마. 라는 심정과, 재밌겠다. 해보고싶다. 라는 심정과 함께 춘천을 갔다.


출발선에 섰고, 막상 출발지점에 있으니 설레였다. 엄청!

드디어 5, 4, 3, 2, 1 카운터를 모두 함께 세고 출발을 했다.

처음에 사람들이 매우매우 많이 밀집되어 출발했기에 조금 더 빠르게 뛰고 싶었으나

1km까지는 평소 속도보다 50초정도 늦어졌다. (끙)

이리저리 앞으로 나가려고 했지만 오히려 그 계산이 더 힘들어서 일단 조금 참고 1km까지 서서히 뛰었다.

3km정도 지나자 점점 사람들 간에 격차가 벌어졌고, 

공간이 넓어 조금 더 수월하게 뛸 수 있었다.


그리고 중간에 업힐과 다운힐이 두어번 있었는데 그냥 평지보다 더 재미있었다.

이래서 마라톤 대회를 나오나보다.

자전거로 업힐 올라갈 때 보다 그냥 내 다리로 업힐 올라가는게 너무 내 의지대로 쭉쭉 나가니까

속이 다 시원했다.

다운힐에서도 힘들지 않아서 힘차게 뛰었다.


제일 힘들었던 지점은 7~8km.

8km 이정표가 아무리 뛰어도 보이지 않아서 답답했다. ㅠ_ㅠ

드디어 8km 지나고, 9km가 지나고! 

마지막 출발지점이 보이니 너무너무 행복했다.

나도 10km를 뛸 수 있구나, 라는 생각과

내 예상기록보다 훨씬 단축된 기록으로 들어와서 기뻤다.

(물론 중간에 신발끈이 두 번이나 풀리지만 않았어도....ㅠㅠ)


10km를 뛸 수 있는 것을 알았으니,

내년에는 두 번 나갈거라는 것을 다짐했다.

그땐 연습을 조금 더 해야겠다.

연습하면 근육통이 안생길까.

지금 내 허벅지는 너무너무 뻐근한데.







2017년 마지막 춘천 안녕!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bbly  (0) 2017.11.10
2017 조선일보 춘천마라톤대회  (0) 2017.10.31
나의 첫번째 로드!  (0) 2017.10.12
안뇽 비토  (0) 2017.09.08
빈브라더스  (0) 2017.08.26
따릉이  (0) 2017.08.22

설정

트랙백

댓글

*삶의 선택

1.

예전부터 내 삶과 늘 함께하고 싶은 사람은,

그 사람으로 인해 내가 더 나은 사람이 되게 해주는, 

나도 인해 그 사람이 더 나은 사람이 되게 해주는,

그냥 서로가 서로에게 좋은 영향이 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2.

매일이 선택의 순간이고

날이 가면 갈수록 외면하고 싶지만 선택의 무게는 늘어난다.


3.

사실 지금에서야 하는 이야기지만,

감상에 젖은 말 한 마디 내게 던지지 않는 널 보며,

마음 속이 꽉 막힌 기분이였어.

너무나 사무적인 너의 모습에,

자존감이 사라질까봐 나조차 입을 다물었고,

지금 너는 어떤 감정이 드는지, 

물어볼 수 조차 없었어.

감정공유에 서툴렀던 우리는, 

서로를 이해한다고 머릿 속으로 생각은 하지만

결국 그만큼의 무시못할 마음의 간격이 벌어졌을지도 몰라.

언제부터였을까,

나는 늘 감정에 목말라있었고,

너는 이런 날 아는지 모르는지, 혹여나 모두 너의 잘못으로 단정지어 탓할까봐,

내 마음을 외면하기 급급했어.

때론 지치고 바쁜 하루하루에 늘 사랑을 속삭일 수는 없지만,

그럴때에도 서로에게 마음을 기대고, 헤아려 주고, 보듬어 줄 수 있는 사랑을 하고 싶었어. 


4.

좋아한다고, 보고싶다고, 행복하다고, 그리고 사랑한다고,

마음껏 이야기할 수 있는 그런 관계와 나는 멀다고 생각했는데,

아주 가까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5.

나는 내가 훗날 상처받는 게 싫어서,

그 상처를 견딜 수가 없을 것만 같아서,

항상 최악을 생각했고,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수없이 되뇌이며

최악의 순간이 막상 닥쳐와도 이미 그 상황에 무뎌져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항상 내 안에 공존해왔는데,

최악을 생각하기 싫은 순간들이 마구 밀려온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현실  (0) 2017.11.12
200.붕어빵  (0) 2017.11.05
199. 삶의 선택  (0) 2017.10.27
198.영원  (0) 2017.10.22
197.일상  (0) 2017.10.15
196.절실  (0) 2017.10.08

설정

트랙백

댓글

그때

그때 2017.10.25 19:00

1도의 오차도 줄이고 싶다고 했다.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때  (0) 2017.10.25
Twilight  (0) 2017.10.19
-  (0) 2017.10.17
현명  (0) 2017.10.11
라라랜드 에필로그  (0) 2017.08.15
-  (0) 2017.08.1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