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

1. 순간의 고충 
5월, 집에 꺼두었던 보일러를 한 달 만에 다시 켰다.
우리집은 알고보니 (2월에 이사를 왔는데, 그 당시엔 추워서 햇볕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2층에다가 일단 창문은 벽 한 면의 3/5는 차지할 정도로 크게 있기에 환기는 할 수 있겠거니 하며 그냥 계약했다) 볕이 직접적으로 들지 않는 집이였다.
3월, 4월을 지나 5월이 되었는데, 빨래가 뽀송뽀송하게 마르지 않는다는 사실을 점점 깨닫게 되었다. 겨울에는 보일러를 항상 켜 두어서 빨래가 어떻게 마르든 빳빳하게 마르긴 했었고, 4월이 되자 보일러를 껐지만 따땃한 날씨에 창문을 열고 환기를 시켜 그럭저럭 빨래가 말랐다. 하지만 5월이 되고 미세먼지가 거세져서 창문을 꼭꼭 닫고 있으니, 방 안에 습기가 높아지고, 빨래는 뽀송뽀송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2일 정도 지나면 원래 빨래를 개고도 남았는데, 개려고 옷들을 만져보니 차갑고 바짝 마른 것 같지 않았다. 잠시 서서 채 마르지 않은 것 같은 옷들을 만지며 고민을 했다. 하루이틀 정도는 조금 더 두면 마르지 않을까? 아니면 오늘 저녁엔 바짝 말라있진 않을까? 수건들은 다 마른 것 같은데, 왜 면으로 된 옷들은 눅눅한 느낌이 드는 걸까? 왜이리 옷들은 차가운 걸까. 이것이 정말 다 마른 것이긴 한걸까? 차가워서 내가 눅눅하게 느끼는 건 아닐까? 창문을 닫아놔서 환기가 안되서 마르지 않은 걸까? 아니야, 예전 집은 창문 닫아두어도 잘만 말랐는데. 근데 나는 왜 지금 이 빨래들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는걸까? 얘네들은 날 고민시키지 않아도 되는 애들아닌가? 안그래도 생각할 거리들이 산더미같은데, 이 면으로 된 옷 몇 개 때문에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것들을 고민해야 하나? 
지금 살고 있는 집에선 모든 것들을 내 기호대로, 내 취향대로 할 수 있었는데, 이 빨래만큼은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괜히 심술이 났다. 괜히 한번 심술이 나면 다른 것도 손에 잡을 수 없는 성격이라 고민 끝에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어서 보일러를 엄청 세게 틀었고, 제습기를 검색해서 장바구니에 넣었다. 조만간 조그만 제습기 하나가 우리집에서 제 역할을 열심히 하고 있겠지. 오랜만에 보일러를 틀어놓으니 방바닥이 따뜻해서 차가웠던 내 발이 스르륵 녹은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여름엔 그래도 볕이 직접적으로 들어오지 않아 덥진 않겠다며 긍정적으로 위로를 했다. 안그래도 에어컨바람을 싫어하는데 많이 틀 일은 없겠거니 싶었다. 바람에 밀려 미세먼지가 하루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다. 부디.

2.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살아온 방식은 존중하겠지만, 자신의 어두운 면 등을 상대방 앞에 무기처럼 들이밀면서 의사를 관철시키려고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막무가내라는 말이 딱 알맞은 것이 아닐까. 그냥 웃으면서 넘기기엔 씁쓸함이 앙금처럼 남아있는 경우가 은근히 많다. 

3. 어떤 이별
나는 너의 그늘을 알아버렸지만, 애써 모른척했었다. 그것이 너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했고, 우리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했다. 너의 그늘은 너무 어두워서 나의 조그만 손전등으로는 어림도 없었다. 그렇다고 나는 고작 손전등 하나에 의지하여 너의 그늘로 들어갈 용기도 없었다. 너의 그늘이 나를 잠식할 것만 같았다. 너의 그늘을 외면할 때마다 나는 더 외로워졌다. 우리가 서로 소통이 잘 되고 있는 것 같지도 않았다. 너에게 완전한 나의 언어로 다가와달라고 이야기하고 싶었지만, 그것은 나의 이기심을 뾰족하게 드러내는 것만 같아서 나는 너를 빙빙 돌아갔다. 우리는 그렇게 서로에 대해서 잘 알지도 못한 채로 등을 돌렸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7.아이  (0) 2017.05.28
175.거리  (0) 2017.05.14
174.그늘  (0) 2017.05.07
173.불만  (0) 2017.04.29
172.숙취  (0) 2017.04.23
171.마감  (0) 2017.04.16

설정

트랙백

댓글

2년 만에 러닝

그시간 2017.05.02 01:49


나이키앱을 켜보니,
2015년에 뛴 게 마지막 러닝이였더라.
반성하고, 오랜만에 다시 뛰었다.
안양천은 뛰기에 최적인 장소였다.
예전 춘천 석사동 삼익아파트 뒤 천에서 뛰었던 게 생각났다.
그 곳보다 안양천이 아주 조금 더 괜찮은 것 같다.
아, 그리고 오늘은 나이키에 가서 레깅스랑 바람막이도 샀다.
종종 잘 뛰어야겠다!
체력을 기르자.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티블루  (0) 2017.05.21
176.잘한 걸까  (0) 2017.05.21
2년 만에 러닝  (0) 2017.05.02
생애 처음으로 만든 카레!  (0) 2017.05.02
야구야구야구  (0) 2017.04.23
출장의 묘미  (0) 2017.04.23

설정

트랙백

댓글



우앙. 
난생 처음으로 카레를 해봤다!
내 기호에 맞게 브로콜리랑 토마토를 추가했고, 당근과 감자를 크게크게 썰어 넣었다.
고기는 그냥 마트에서 카레용으로 파는 돼지고기를 샀다.
다음날 친구가 우리집에 놀러와서 카레를 대접했다.
다음 번에는 토마토를 많이 나중에 넣어야겠다.
오래오래 끓이니 토마토가 흔적없이 사라졌다 (ㅠㅠ)
카레사진 보니깐 또 카레 먹고싶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6.잘한 걸까  (0) 2017.05.21
2년 만에 러닝  (0) 2017.05.02
생애 처음으로 만든 카레!  (0) 2017.05.02
야구야구야구  (0) 2017.04.23
출장의 묘미  (0) 2017.04.23
장미맨숀에서 프리지아를-  (0) 2017.04.16

설정

트랙백

댓글

*불만

1. 어느 날의 시간
참으로 고된 일주일이였다.
지친 몸과 마음을 이끌고, 무거운 노트북까지 들고 전철을 탔다.
뭔가 공허함과 외로움과 소외감이 날 슬프게 했다.
울고 싶었다. 눈물이 나려고 했다. 
그러다 친구가 생각났다. 친구에게 연락을 했다.
목소리가 왜 그러냐고 물었다.
그제서야 정신을 차리고, 웃으면서 대화를 했다.
집에 도착해서 못생긴 회사용 옷은 집어던지고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친구를 만났다.
친구가 밥을 먹자고 했는데, 전혀 밥을 먹고싶지 않았다.
친구가 열심히 번 돈으로 커피와 베이글을 사줬다.
우리는 웃으면서 씁쓸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래도 가끔 우리 코드에 맞는 실없는 소리를 해대며 껄껄 웃기도 했다.
동네에 있는 카페는 11시면 문을 닫는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친구네 집 앞까지 데려다줬다.
친구네 가는 길에 편의점이 있어서 편의점에서 1+1하는 음료수와 2+1하는 수미칩을 사서,
음료수 한 개와 수미칩 두 개를 친구 손에 쥐어줬다.
편의점에서 나오면서 친구와 나는 헤어졌고, 검정색 편의점 봉지를 쫄랑쫄랑 흔들며,
집으로 천천히 걸어갔다.
듣고 싶은 노래가 딱히 없었다.
그래서 예전에 항상 들었던 노래를 또 들었다.
친구와 함께여서 즐거울 수 있었던 시간이 끝이났다. 
새삼 친구의 존재가 대단하게 느껴졌다.
집에오니, 또 마음이 허해졌다.
하지만 그 마음을 어떻게 내 스스로 달랠 수도, 그렇다고 외면할 수도 없었다.
그냥 그 마음을 정통으로 끌어안은 채 새벽을 지새고, 동이 트기 직전에 잠이 들었다.
고된 일주일이 그렇게 끝이 났다.

2. 자승자박
나만이 알고 있는 내 머릿 속 불만들을
털어내던지, 순응하던지, 해결하던지. 

3. Being
살아온 방식대로 살아가기엔,
앞으로의 시간이 너무 많다.
지금도 살아가는 중이기 때문에
방식을 고수할 필요는 없다.

4. 차이
나와 다른 성향에 대해 불만을 가질 수는 없지 않은가.
그 성향을 인정하는 수 밖에.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5.거리  (0) 2017.05.14
174.그늘  (0) 2017.05.07
173.불만  (0) 2017.04.29
172.숙취  (0) 2017.04.23
171.마감  (0) 2017.04.16
170.소원  (0) 2017.04.09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