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자생존의 법칙.

about~ 2009.02.21 23:32

비즈니스 세계에서 '최초'라는 요소만큼 중요한 것도 없지만,

서비스산업과 IT산업에서는 결정적이다.

빠르지 않으면 죽음이다.

서비스산업과 IT산업은 적자생존(適者生存)이 아닌

속자생존의 세계이다.

모든 세부사항을 점검, 확인한 다음 시작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첫 테이프를 끊을 기회를 놓치는 것은 정말 어리석은 일이다.

무한정 시간을 들여 만들어 낸 완벽함은

아무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

알 리스(Al Ries)는 이를 '시간의 법칙'이라고 명명했다.

 · 야후(Yahoo)는 1994년 인터넷 최초의 검색엔진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늘날 야후는 검색사이트 1위이다.

 · 이베이(eBay)는 1995년 최초의 인터넷경매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늘날 이베이는 약 850개의 상품 종목에서 한 달에 200만 건

이상의 경매를 성사시키는 최고의 경매사이트이다.

 · 아마존(Amazon.com)은 1995년 최초의 인터넷서점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1년에 10억 달러의 책을 판매하고 있는데,

이는 2위인 반즈엔노블(Barnesandnoble.com)의 몇 배에 달하는

것이다.

 

브랜딩의 관점에서 보면 ‘올바로 되었다’는 것은 전혀 의미가 없다.

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은

부족한 방식으로도 할 가치가 있는 것이다.

할 만한 가치가 없는 것은

완벽한 방식으로도 할 만한 가치가 없다.

 

현재의 기회를 잡아야 한다.

 

빌 게이츠가 세계최초로 PC 운영체제를 개발하기 위해

1학년 때 하버드대학을 중퇴하지 않았더라면,

오늘날의 마이크로소프트가 존재했을까.

마이클 델이 기업대상 컴퓨터를 직접 판매 사업하기 위해

2학년 때 텍사스대학을 중퇴하지 않았더라면,

오늘날의 델 컴퓨터가 존재했을까?

 

-인터넷 브랜딩 11가지 불변의 법칙 (로라리스,알리스)

신고

'abo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창.  (0) 2011.01.19
Lorem Ipsum  (2) 2009.09.22
인터넷 이벤트 기획방법론(3)  (0) 2009.07.01
인터넷 이벤트 기획방법론(2)  (0) 2009.07.01
인터넷 이벤트 기획방법론(1)  (0) 2009.07.01
속자생존의 법칙.  (0) 2009.02.21

설정

트랙백

댓글

요즘

그때 2009.02.18 01:05

jin9802_2442142819.jpg

이미지출처 : book.interpark.com


멋진분...

시드니셀던 작가님.

요즘 날 책속에 가둬두는 작가님.

그의 책은 비록 80년대에 출판되었지만,

시대와는 상관없는 어투와 스토리로 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but,,

이젠 다시 그의 책을 볼 수 없겠지? ㅠ_ㅜ

흑..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숙에서 벗어나기.  (1) 2009.03.04
house concert.  (1) 2009.02.21
요즘  (1) 2009.02.18
성질.  (0) 2009.02.14
야심한 밤  (2) 2009.02.11
세상엔  (4) 2009.02.10

설정

트랙백

댓글

성질.

그때 2009.02.14 01:15

나는 성질이 급하다.

뭐 보통 사람들(어른들)이 보기에 여자가 성질이 급하면 안된다,

그런말도 하지만..

어쨌든 나도 한국사람이긴 한국사람인가보다. 성질이 급하다.

매일 느림의 미학을 느끼려고 노력은 하고 있지만..

읽고 싶은책이 있을때,

그러나 서점엔 없을때..

여러군데 돌아다녀봤으나 여러군데 서점에도 없을때..

대부분 인터넷으로 사지만

난 인터넷으로 구매하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것도 처음 보는 책은..

인터넷으로 주문하게 되면 최소한 다음날엔 오기때문에

그걸 기다릴수가없다..그래서 학교도서관으로 직행한다..

그리고 그 책이 좋고 소장가치가 있다고 느껴질때,

그때 인터넷으로 구매하든지 한다..

뭐 버릇이면 버릇이라지만..

어쨌든 결론은 인내심을 가지자..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use concert.  (1) 2009.02.21
요즘  (1) 2009.02.18
성질.  (0) 2009.02.14
야심한 밤  (2) 2009.02.11
세상엔  (4) 2009.02.10
오늘  (2) 2009.02.09

설정

트랙백

댓글

야심한 밤

그때 2009.02.11 00:59

배가 고프다..

배고프니 빨리자고 내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밥을 많-이 먹어야 겠다..

전 날 밤 배가 고프면 다음날 아침에 더더욱 일 찍 일어나게 된다..

그리고 더 힘차게 상쾌하게 후~딱! 일어나게 된다..

왜냐고?

배가 고프니깐..

빨리 밥을 먹기 위해서..

 

얼큰한 우동이 생각난다. 그래서 우동사진을 구해 올렸다..

술을 먹어서 해장해야 할 상황도 아닌데 ,.

 

전에 아빠가 그러셨다.

"넌 아저씨 입맛이야."

 

그렇다.. 나는 아저씨 입맛이다.

얼큰하고 짜고 맵고 자극적인 것을 좋아한다..

우후훗

엄마가 매일 위에 안좋다고 하지만 식습관을 바꾸기엔 너무 어렵다..ㅋㅋ

 

아!~ 먹는 얘기 하니깐 배가고프다.

얼렁 자야겠다!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use concert.  (1) 2009.02.21
요즘  (1) 2009.02.18
성질.  (0) 2009.02.14
야심한 밤  (2) 2009.02.11
세상엔  (4) 2009.02.10
오늘  (2) 2009.02.09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