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1. 대화
조금만 내게 귀를 기울이면 많은 소리들이 들린다.
내 두 발이 말했다.
하이힐이 그렇게 좋냐고.
내가 소리지르는 건 들리지 않냐고.
그럴수록 나는 더 높은 힐을 찾았다.
내 왼팔이 말했다.
왜 오른팔에는 무거운 가방을 들지 않냐고.
양 팔로 나눠 들면 조금은 더 가볍지 않겠냐고.
왼팔에겐 미안하지만, 오른팔에 무언가를 들고 있어서
못쓰게 되는 상황이 오면, 난 왠지 모르게 불안해.
내 귀가 말했다.
몇 개의 노래들만 듣지 말아달라고.
왜 하루에, 아니 일주일, 어쩌면 한 달 내내 몇 개의 노래들만
몇 년 째 듣고 있는 거냐고. 지겹지도 않냐고.
나는 이제 그나마 조금씩 다른 노래들을 찾기 시작했었고,
그리 성공율이 높진 않았다.
내 손톱이 말했다.
나도 예쁜 매니큐어 한 번 쯤 발라보고 싶다고.
왜 자꾸 3일마다 자르기만 하고, 꾸며주지 않는거냐고.
그럴수록 나는 더 손톱을 짧게, 더 짧게 잘랐고,
손톱 자르는 주기를 최대한 앞당겼다.
내 눈이 말했다.
왜 새로운 세상을 보여주지 않냐고.
자꾸 갔던 곳들만 가려하냐고.
익숙함을 찾고 싶어서, 편안함을 찾고 싶어서,
갔던 장소들을 회상하곤 했는데.
하긴, 아직 안 가본 곳들이 수두룩하니 용기내어 가보자.
내 등이 말했다.
나만 왜 바디로션을 발라주지 않는 거냐고.
건조해서 힘들어하는게 느껴지지 않냐고.
누군가가 발라주지 않으면 내게 등은 여전히 바디로션 바르기가 쉽지 않다.
내 어깨가 말했다.
너무 딱딱해졌다고.
바짝바짝 뭉쳐있어 숨 쉬기가 힘들다고.
아주아주 가끔씩 안마를 받으러 가긴 하는데,
뭉치는 횟수가 잦다. 나 역시 너무 아파.
내 뇌가 말했다.
언제까지 같은 생각, 좁은 생각만 할거냐고.
조금만 더 넓은 생각을 해보면 어떠냐고.
넓은 생각은 무엇이고, 좁은 생각은 무엇인지, 뭐가 기준인지 변명삼아 반문해보지만,
결국 반성하게 된다.
조금만 내게 귀를 기울이면 많은 소리들이 들린다.

2. 오늘의 도전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카페에서 책을 읽고 싶었다.
그 카페에 가는 길은 익숙했다.
그 카페를 가는 길은 어언 8년 전에 처음 가봤던 길이였는데,
카페에서 두 블럭 쯤 전에 있었던 펍에서 테라스에서 맥주와 고로케를 먹었던 기억이 떠올랐다.
그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한 번도 안가본 카페에 도착했다.
생각보다 어두웠고, 그렇게 맛있다고 극찬하던 라떼는
역시나 기대를 잔뜩하고 가서 그런지 굉장히 별로였다.
오래된 카페여서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고,
내가 갔을 때에도 벽을 보는 자리 뿐이 남지 않아서 벽을 보고 앉았다.
눈 앞에 작은 스탠드 조명이 하나 켜 있었는데,
그 스탠드가 없었으면 아마 책을 못 읽었을 것이다.
시집을 들고 나왔는데, 두 번째 읽는 시집이지만 여전히 어려웠다.
이해가 가는 시도 있고, 이해가 가지 않는 시도 있었다.
그래도 처음 볼 때보단 글이 더 많이 읽혔다.
테이블은 생각보다 다닥다닥 붙어있었고, 내 등 뒤로는 사람들의 대화소리에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시끌시끌했다.
그리고 뭔가 어색하게도 서빙하는 사람들이 계속 자리가 났는지,
주문을 받지 않은 테이블이 혹여라도 주문할까하며 끊임없이 돌아다녔다.
안그래도 어수선한 카페가 더 어수선해보였다.
어느 하나 마음에 드는 구석이 없었다. 
아, 화장실이 실내에 있는 사실은 추운데 밖으로 나가지 않아서 좋았는데,
카운터 바로 옆에 화장실이 있어서 어정쩡하게 카운터 앞에 서서
화장실 순서를 기다려야 하는 그 순간이, 참으로 더디게 흘러가는 것만 같았다.
원래 생각보다 조금 빨리 나는 그 카페에서 나왔다.
그리고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어 한 번도 걷지 않았던 길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3. 우울한 랩소디 , 노혜경
그녀는 우울하다
빨래를 할 때 우울하다
우는 아이를 때릴 때 우울하다
유리창을 깰 때 우울하다
그녀의 우울을 가시게 할 비법은 없다

그녀는 랩소디를 듣는다
랩소디는 우울하다
비명은 우울하다
현을 켜다 말고 자살해 버린 바이올린 주자는 우울하다

랩소디를 그치게 할 방법은 없다
왜냐하면
우울한 랩소디를 듣는 사람은 우울한 사람이기 때문에

무한반복의 짧은 소절 안에
한 생애가 갇혀버린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3.괴물  (0) 2017.02.19
162.혐오  (0) 2017.02.12
161.상상  (0) 2017.02.05
160.안녕하세요  (0) 2017.01.29
159.홍차  (0) 2017.01.22
158.초밥  (0) 2017.01.15

설정

트랙백

댓글

마음

그때 2017.01.31 02:11

그래 조금만 마음을 달리하자.
사람마다,
각자가,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도 다르니.
혼자서 서운해하지도 말고,
혹여나 서운해도,
상대는 그럴 의도가 아닐거라고 생각하자.
조금만 생각을, 마음을 달리해보자.
너도 나도
웃는게 좋은거니까!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2.14
-  (0) 2017.02.12
마음  (0) 2017.01.31
We've got a full moon.  (0) 2017.01.18
부디  (0) 2017.01.18
우리들의 새해편지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안녕하세요

1. 약속시간을 너무나도 어겨버린 처음이자 마지막이였던 그날
"어머, 죄송해요. 많이 늦었죠."
그를 처음 만난 나의 인사는 안녕하세요, 대신 죄송해요, 였다. 
약속시간을 거의 한 시간 반 남짓 늦어버리고야 만 나는,
빈 손으로는 갈 수 없어 사과의 의미로 작은 꽃기린 화분을 하나를 내밀었다. 
그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별로 심심하지 않았다며, 괜찮다며 어색하게 나를 위로했다.
이야기의 흐름은 다채로웠다. 
근황에서 서비스로, 서비스에서 우주로, 우주에서 사람으로. 
"전 그 때 그런 모습이 참 책임감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라고 말하려던 것을 참고,
그 당시 왜 그러셨냐고 질문했다.
그와 만나기 반 년 전 쯤, 한 아카데미에서 그와 나는 각자 다른 조의 조장이였다.
아카데미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은 매주 열심히 서비스를 기획했고, 수정하고, 또 조사하고, 다시 수정하고.
그렇게 두어달을 보낸 후 최종 발표를 했는데, 최종발표때 유감스럽게도 그는 없었다.
그 대신 조원 한 분이 나와서 대신 발표를 했다. 
(그 조원분과도 친했었는데, 나중에 나에게 정말 힘들었다고, 그조차도 도망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대로 사정이 있었다. 꽤나 인생에서 큰 방황을 하고 있었다지, 아마.
그래, 인생에서 큰 방황을 하고 있는데, 발표가 눈에 보이겠어, 라고 그에게 공감하려 했지만,
내 머릿 속에서는 사실 쉽사리 공감되지 않았다. 그래도 그렇지, 라며.
생각보다 그와 나는 굉장히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대화를 했다.
어느덧 창 밖은 어두워졌고, 생각지도 못하게 저녁까지 같이 먹게 되었다.
나는 뛰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그는 산책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나는 마음이 지치고, 괴로울 땐 집을 나서고, 친구들을 만나고, 대화를 하며 이겨낸다고 했다.
그는 마음이 지치고, 괴로울 땐 집에서 꼼짝없이, 방 안에 불을 다 끄고, 그렇게 생각을 하며 이겨낸다고 했다.
나와 그렇게 달랐던 그는 지금도 열심히 그의 세상에서 살고 있는 듯 보였다.
꽤나 좋아하는 것에 열정적이였던 그의 모습이 내게도 일정 시간동안 큰 동기가 되었었다.
그를 한 번 만났던 사람은 그의 독특함과, 순수한 열정을 잊지 못할 것이다.
멀리서나마 그를 조용히 응원해본다.

2. 날 어떻게 생각해?
생각보다 관심을 받고 싶어 했고,
생각보다 사랑을 받고 싶어 했고,
생각보다 위로를 받고 싶어 했다.
나도 몰랐다. 내가 그럴 줄은.
내 자신에 대한 호기심을 바랐고,
내 마음을 들여다보진 못하더라도, 어루만져주길 원했고,
따뜻한 말 한 마디가 그리웠다.
그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 줄 생각도 못했다.
내 안에는 당연한 것들이, 
생각보다 저 멀리 있었고,
전혀 내게 다가올 생각을 안했다. 무심하게도.

3. 그래, 그렇게 해보자.
"나는 뻔히 칭찬받으려고 이야기하는 그 말을 알면서도 칭찬해주고 싶지 않아. 지금까지 그렇게 살았어."
"그래도 거의 삶의 1/3을 살았으면, 2/3은 조금 다르게 살아가도 되잖아. 나머지 인생의 시간까지 지금이랑 똑같이 살아가면 재미없잖아. 안해본 것들도 해보고, 안해본 말들도 해보고, 안해본 것들도 해봐야하지 않겠어?"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2.혐오  (0) 2017.02.12
161.상상  (0) 2017.02.05
160.안녕하세요  (0) 2017.01.29
159.홍차  (0) 2017.01.22
158.초밥  (0) 2017.01.15
157.변덕  (0) 2017.01.08

설정

트랙백

댓글

책갈피

그시간 2017.01.29 17:26

요즘은 책을 한꺼번에 다 읽지 않으려 한다.
예전 같았으면 한번 잡고 읽어내려가는 책은 기어코 끝을 보고 내려놓았는데, 요즘은 책을 읽는 흐름을 늦추며 한 글자, 한 문장을 최대한 공감하거나 의문을 품으며 읽어가곤 한다. 또는 다시 책의 앞 부분으로 돌아가 읽던 것 중 놓친 건 없나, 또 다시 읽는다. 이런 습관으로 인해 중간에 책을 덮는 일이 잦아졌는데, 그럴 때마다 책의 중간을 표시할 길이 없어 뭔가 답답할 때가 있다. 어차피 책을 사러 교보문고에 가는 김에 나만의 책갈피를 사야겠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수자수 입문!  (0) 2017.02.12
운동화를 샀고, 긴머리가 되었다.  (0) 2017.02.10
책갈피  (0) 2017.01.29
알다가도 모를일  (0) 2017.01.12
내가 다 기쁜 소식  (0) 2017.01.04
2017년 1월 1일의 모습  (0) 2017.01.04

설정

트랙백

댓글

1 2 3 4 5 6 7 8 9 ... 25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