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은 두근거린다.
특히나 나에게 할말이 있다며, 해줄말이 있다며 만나자는 사람은 더욱 더.
우선 그 '누군가'가 어디쯤 오고 있을지 생각해보면 두근거리고, 그 '누군가'가 내게 어떤 표정으로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걸까,하며 생각해보면 또 두근거리고, 혹여나 그 '누군가'가 희소식이 아닌 안좋은 소식이더라도 그것은 그 자체로 두근거린다. 
그리고 그 '누군가'에게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생각하면 두근거리고, 그 '누군가'가 어제본 얼굴이더라도 또 볼 수 있다는 마음에 두근거리고, 만약 그 '누군가'가 오래된 친구라면 마냥 편하게 웃을 수 있다는 마음에 두근거리며, 그 '누군가'를 기다리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동안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사실에 두근거린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원했던 광교산  (0) 2012.03.05
생활의 자세.  (0) 2012.02.26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은  (0) 2012.02.09
심명보 전.  (0) 2011.12.25
500일의 썸머  (0) 2011.12.24
마음이 따뜻해져 오는 느낌.  (0) 2011.12.0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