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랜만에 운동을 했다.
한시간 반동안 달리고 걷고 했는데
풀냄새와 나무냄새, 정말 많이 났다 :)
산속에 온 기분이였다-
어렸을 적 엄마랑 집 뒤에 있던 뒷산에 갔을 때 나던 냄새와 똑같다.
좋아좋아.
언제 내가 또 이런 향기들을 맡아보겠어. 푸헤.
정말 저번주에 왔던 많은 비 때문에 풀과 나무들이 쑥쑥 자랐나보다.
울창하다.
좋다 :)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주영어마을!  (0) 2011.05.30
어느 초등학교 운동장에  (0) 2011.05.27
풀과 나무들의 향연  (0) 2011.05.24
두번째 발치!  (0) 2011.05.20
i love SUDOKU!!!  (0) 2011.05.13
쿵푸팬더 콤보세트!  (0) 2011.05.1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