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와서

그날의 시 2015.08.25 20:13

내 가진 조그만 향기 네가 원한다면

그 향기 모두 떼어 너를 주겠다

내 가진 조그만 아름다운 네가 원한다면

그 아름다움 모두 베어 너를 주겠다

그러나 나는 가진 것 아무것도 없어

너에게 줄 것은 

마음의 불꽃 한 송이 뿐이다


네 곁에 서면 절로 향기가 되고 

아름다움이 되는

너는 내 곁으로 와서

내 향기가 되어다오

그때 나는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

안 보이는 너의 속마음의 장미가 되겠다


- 이기철, 너는 와서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박에 대하여  (0) 2015.08.31
나의자랑 이랑  (0) 2015.08.26
너는 와서  (0) 2015.08.25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0) 2015.08.25
농담  (0) 2015.08.25
  (0) 2015.08.2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