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그시간 2013.06.29 02:39












대안공간 눈에 자원봉사를 다녀왔다.

예전에 인터뷰 차 다녀온 곳인데, 정말 마음에 들어서

조금이나마 내가 할 일이 있을까, 도움이 될 수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며 지내다가

어떻게 시간이 나서 갈 수 있게 되었다.


톡톡 튀는 창의적인 벽화들과, 매번 바뀌는 갤러리.

이번 갤러리는 '조금 무심하게 그린 너희'라는 작품이 가장 마음에 와 닿았다.

제목이 어쩜.. 

어떻게 이런 제목을 생각해 낼 수가 있지?

정말 힘이 들어가지 않은, 툭 내뱉는 듯한 제목에 한번 감탄하고,

작품에 또 한번 감탄했다.

무언가 내 마음에 확 닿았던 작품명이였다.

보통 작품이 아무리 좋아도,

작품명과 잘 연결이 되지 않을때가 많았는데,

이번 작품은 군더더기 없이 아차 싶었다.

이런 전시를 하는 날, 내가 왔다는 자체가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조금이나마 내가 할 수 있는 능력 안에서 도움을 드렸더니 

대표님과 관장님이 다행스럽게도 좋아하시면서, 다음 번에도 또 와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또 조심스레, 새 프로젝트 하나에 대한 설명을 하시면서 같이 참여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하셨다.

물론 될 수 있는 한 꾸준히 도움을 드리고 싶다. 


대안공간 눈에서 직접 운영하는 카페 안에 있는 시간이 많았는데,

그곳엔 적지만 다양한 사람들이 다녀갔다.

몇년 전 대안공간 눈 이웃으로 사시다가 다른 곳으로 이사가신 할머님이 다시 또 들리셨고,

길가던 네명의 여자분들이 빙수를 먹으며 시시콜콜 담소를 나누러 오셨고,

여전히 이 곳에 관심을 두고, 자신의 재능으로 도움을 주고 싶은 작가분들도 많이 오셨다.


 처음 취지에 맞게, 이 곳에 애정이 있는 모든 이들이, (물론 주최자 자체도 포함해서)

초심을 지키며 현실이나 외부 상황, 또는 내부 갈등에도 흔들리지 않고 열심히 그 뜻을 지켜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나 또한 응원하고, 도움을 지속적으로 드려야 겠다고 생각했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  (0) 2013.06.30
좋은 장소였던 베어트리파크  (0) 2013.06.29
대안공간 눈-  (0) 2013.06.29
낮술  (0) 2013.06.22
길을 걸으며.  (0) 2013.06.18
-  (0) 2013.06.13

설정

트랙백

댓글

대안공간 눈

그시간 2013.06.10 00:32









대안공간 눈.

http://www.spacenoon.co.kr/





'온통 회색빛으로 물든 건물들과, 사람들의 표정. 그 것들에게 다시 생동감과 활력을 넣고 싶었다'

'남들이 다 한다고, 다 가는 길이라고 똑같이 가란 법은 없다'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느껴보는 것이 나의 재산이다'



이윤숙 대표님과의 대화 중-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다 길  (0) 2013.06.10
사람사는 그곳  (0) 2013.06.10
대안공간 눈  (0) 2013.06.10
문득  (0) 2013.05.30
꽃-이, 참- 예쁘다.  (0) 2013.05.25
누군가의 안식처가 되었다.  (0) 2013.05.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