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1.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오늘은 참 덥다고 이야기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눈을 마주치며 활짝 웃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시원하다며 계속해서 마셨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그까짓꺼 다 잊어버리라 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오늘은 기분이 무지 좋다고 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참 피곤하다고 이야기 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시간이 멈춰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이제야 살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이 맥주는 엄청 맛있다고 이야기 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이 자리는 정말 재미없다고 생각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빨리 맥주를 목에서 넘긴 후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싶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웃음을 터트렸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진짜 보고싶었다고 이야기를 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헤어지는게 아쉽다고 이야기를 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이 사람과 만나보면 어떨까라고 생각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상대방이 어떻게 맥주를 마시는지 구경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내가 만든 안주를 열심히 집어먹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목청이 보일만큼 깔깔깔 웃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또 다시 이런 자리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보았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깨끗하게 털어버리자고 생각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목소리를 듣고 싶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곧바로 전화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내일의 계획을 머릿속에 다시 그려보았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들었던 이야기를 곱씹어보았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좋아하는 음악을 틀었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과거를 회상했다.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지금 행복하냐고 물어보았고,

맥주 한 모금 마시고 난 뒤

앞으로 지금보다 더 강해질 것이라고 다짐했다.



2.

블루문, 쾨스트리쳐.

내가 좋아하는 맥주.



3.

호두과자를 안주삼아 맥주를 마셨는데, 생각보다 궁합이 잘 맞는다.



4.

예전에 파인애플과 맥주를 마셨는데, 엄청나게 맛있어서 엄청나게 취했었다.



5.

더운 여름날, 땀이 나는 상태에서 맥주를 마시면 정말 빨리 취한다.



6.

맥주와 새우깡은 은근히 안맞는다. 맛없다.



7.

캔맥주는 보기보다 양이 많다. 병맥주는 엄청 빨리 마실 수 있는데.



8.

내가 기분 좋을때 마시는 맥주가 제일 맛있다!


-Hee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5.위선 26.메모  (0) 2014.07.06
24.가로등  (0) 2014.06.22
23.맥주  (0) 2014.06.15
22.밤  (0) 2014.06.15
21.국가  (0) 2014.06.15
20.바람  (0) 2014.06.15

설정

트랙백

댓글

꿀꺽꿀꺽

그시간 2014.05.28 06:21




어쩜 이렇게 더울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옥상달빛에서 치킨나오기도 전에 정말 더워서 맥주를 꿀꺽꿀꺽

아 근데 옥상달빛 실망이야.

맛도 예전같지 않고, 불도 예전같지 않았어.


훙훙


다음엔 다른 치킨을 먹을테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깊이에의 강요  (0) 2014.06.15
배움 그리고 머리카락  (0) 2014.06.10
꿀꺽꿀꺽  (0) 2014.05.28
어버이날 전야제  (0) 2014.05.09
내 사랑 춘천'3'  (0) 2014.05.09
다시 봄  (0) 2014.04.28

설정

트랙백

댓글

2012 첫 보딩.

그시간 2012.12.10 21:12





올 겨울 첫보딩. 곤지암리조트로 출발.

밤 11시쯤 출발했다. 심야로 타려고! 평일 심야여야 사람이 없을거 같아서.

렌탈샵에 도착하니 0:00시가 조금 넘었다.

보드복은 이미 있으니 내껄로 갈아입고, 장비만 렌탈!

구피로 타기 때문에 구피로 바인딩을 바꾸느냐고 시간이 조금 걸렸다.

새벽 4시에 폐장이라고 하길래, 원래는 4시간타임패스를 사려고 했는데, 3시간으로 샀다.

차는 렌탈샵앞에 세워두고, 렌탈샵의 1톤트럭을 타고 부랴부랴 슬로프로 이동!

생각보다 사람은 많았지만 그럭저럭 빈 공간이 훨씬 더 많았다.


2년만에 타는 보드라서 몸이 다 까먹은건 아닌가 해서 일단 초보슬로프로 갔다.

약간 흔들흔들 하게 내려오면서 어느정도 감을 익힌 후 바로 상급 고고.

ㅋㅋㅋㅋ 아, 근데 상급에 너무 얼음이 얼어서 제타?슬로프 쪽으로 가서 탔다.

스키장가던날 3일전부터 계-속 전국적으로 폭설아닌 폭설이 내려서 설질이 굉장히 좋았다.

뽀송뽀송. 뽀득뽀득. 푹신푹신. 넘어져도 안아팠다.

그리고 타던 도중에도 눈이 와서 최고였다.

신나게 타고 폐장 한시간 전인 새벽3시쯤? 되니까 사람들이 정말 거짓말같이 우르르 빠졌다.

슬로프가 텅텅.

3시 45분쯤 되니 진짜 거의 없어서 마지막엔 완전 내세상인듯 편하게 내려올 수 있었다. ㅋ_ㅋ







지친몸을 이끌고 내려와서 보니 아침먹을 시간!

배고팠다.

감자탕집에서 맥주를.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정말 너~~~~무 너무 졸려서 휴게소에서 내림.

던킨에서 커피한잔 사들고 다시 잠좀 깨고 집에 도착했다.






+) 슬로프에서 넘어져서 잠깐 앉아있던 찰나, 순간 뒤를 보니 어떤 사람의 데크가 바로 코 앞에!

반사적으로 몸을 피했으나 완전히 피하지 못하고 그 사람 데크가 내 왼쪽 손등을 강타했다.

장갑을 두꺼운걸 끼고 있었고, 엄청나게 못참을 정도로 아프지 않아서 괜찮다고 하고 보냈는데

이틀이 지난 지금도 내 손등이 아프다. 

겉으로 보기엔 이상이 없는데 아마 근육쪽에 통증이 있는듯.

그래도 크게 다친건 아니라 며칠 냅두면 괜찮아지겠지, 하고 넘어가는 중.

ㅋㅋㅋㅋ 같이 갔던 친구에게 말하니 '그 사람 연락처 받아놓을걸!' 이라는 답변만 옴.ㅋㅋㅋ

아무튼 조만간 또 가야지!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커밍순!  (0) 2012.12.13
빼꼼  (0) 2012.12.11
2012 첫 보딩.  (0) 2012.12.10
2012 첫눈.  (0) 2012.12.05
펄프픽션  (0) 2012.11.22
이리카페.  (0) 2012.11.18

설정

트랙백

댓글

맥주한잔 :)

그시간 2011.06.29 10:29






진희가 일주일에 오늘 쉬는날이라 집에 왔다 :) 
호텔에서 실습하느냐 완전 녹초가 되고 살도 빠졌다.
아빠까지 퇴근 한다음에 우리가족 모두모두 치킨집으로-!

아파트 단지 내 상가에 있는 치킨집으로 갔는데
아빠말을 인용하자면
'예전에는 젊은 총각이해서 깔끔하고 굉장히 맛있었는데 
지금은 주인이 바껴서 별로다' 라는 평이었다.
푸하하하.
그래도 맛있게 냠냠 먹은 후에 집에 왔다-

집에 와서 아빠랑 나랑 조촐한 2차.
나는 오사쯔, 아빠는 콘칩
오사쯔가 부드럽고 맛있당.

5월에 아빠가 오디오페어 갔었던 얘기 들려줬는데
나도 가고 싶었다 ㅠ_ㅜ
스피커 하나에 1500만원이라니...
아빠랑 돈 많이 벌기로 약속했다.
큭. :)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랑 나랑  (0) 2011.07.08
예쁜 종이컵-  (0) 2011.07.01
맥주한잔 :)  (0) 2011.06.29
구름뒤에는  (0) 2011.06.27
제부도의 푸른바다  (0) 2011.06.10
난 말이야  (0) 2011.06.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