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 바로 그것.

그때 2012.03.15 01:36
한나 아렌트 - 하이데거 - 데카르트. 
이 세 사상가에게서 한 맥락을 알아내다.
존재하는 것이란 사유하는 것.
존재하는 것이란 생각하는 것.
무사유는 위험한 상태. 그 상태에서 평범한 악을 만나면 큰 죄악이 될 수 있다.
일상외에 것에 대해 무관심하지말자.
또한 어떠한 사건을 만나야만 생각하지 말고, 머릿속이 깨어있는 시간을 늘려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시간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 시간도 나에겐 소중하다고 느껴야 한다.
그 시간이 나와 관련된 어떤 이에게는 굉장히 소중할 수 있기 때문에.
그것들이 모여서 또 다시 '나'를 만들기 때문에. 
결국 나는 생각과 관심과 사랑에 의해 존재한다.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흥미롭다  (0) 2012.03.24
단정  (0) 2012.03.20
존재, 바로 그것.  (0) 2012.03.15
나태의 끝  (0) 2012.03.05
삶의 지혜  (0) 2012.03.05
상자를 열고  (0) 2012.03.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