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1. 일 복
일 복이 터졌다.
밤 12시 전에 퇴근하면 칼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새벽 1~2시에 퇴근길을 걸었다.
확실한 건, 11월 한 달도 그렇게 지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도 아주 재미없진 않다.
관리기법을 신명나게 배우고 있으며,
관리툴을 다양하게 접하고 있으며,
인적자원관리 또한 몸으로 부딪히며 경험하고 있다.
정신이 없어도 시간은 엄청 빨리 간다.
그래도 당분간 시간이 빨리 가는게 성격 급한 내겐 엄청 좋은 상황이기에,
더 정신이 없어도 괜찮다.
지금 내가 관리해야 할 것들만 내 손아귀에 잘 쥐고, 관리하자.

2. 처음엔 어려웠는데.
사실 난 그때 질투가 났다.
이미 지금에와서는 정말 수 많은 시간들이 지났기에 아무것도 아닌 이야기여야 하겠지만,
솔직히 지금 생각해봐도 질투가 나고, 심술이 난다.
그까짓 공지사항이 뭐라고.
그땐 표현에 인색하고, 지금보다 훨씬 감정에 솔직하지 못했으며, 표현 할 줄 몰랐다.
하지만 이제는, 표현을 하고 싶고, 감정의 흐름을 듣고 싶고, 솔직한 마음을 표출하길 원한다.
표현을 해 볼 수록 스스럼 없어지고, 감정이 더 구체화 되어가는 것 같아 더욱 깊어진다.
표현을 많이 해줄 걸. 앞으로라도 표현을 많이 하자.

3. 기대의 그림자
기대는 내게 지금껏 긍정적인 효과를 주지 못했다.

4. 어떤 미래
우리 지금까지 함께 보아왔던 것들 보다,
앞으로 더 예쁘고, 좋은 것들을 같이 보자.
물론 그런 것만 골라서 볼 순 없겠지만,
과거보다 더 나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
난 그랬으면 좋겠어.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9.회사  (0) 2016.11.12
148.눈을 뜨면  (0) 2016.11.05
147.우리  (0) 2016.10.30
146.반성  (0) 2016.10.23
145.언약  (0) 2016.10.15
144.카레  (0) 2016.10.0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