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

1. 달리기
요 근래 5km 달리기를 종종 하고 있는데 미세먼지가 사라져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미세먼지가 많았을 적에 항상 아침마다 일기예보를 보고, 미세먼지 지수를 확인하며,
아쉬움에 통탄을 금치 못했는데.
달릴 때 아이폰 기본 이어폰을 꽂고 달리는데,
팔을 흔들면서 달리면 이어폰 줄이 당겨져서 귀에서 자꾸 빠졌다.
그게 엄청 신경쓰여서 블루투스 이어폰을 샀다. 완전 신세계다! 진작에 안사고 뭐했지.
암밴드도 사고 싶은데, 직접 끼워보고 사고 싶어서 아직 안샀다.
하루는 달리는데, 3km정도 뛰었나. 근데 갑자기 오른쪽 옆구리가 땡겼다.
'분명 저녁먹고 한 시간 30분정도 지나고 나왔는데, 아직 소화가 덜 되서 그런가?'
'이대로 가다간 속도가 떨어질 것 같은데 그냥 그만 뛸까?'
'그래도 2km만 더 뛰면 5km 채우는데, 5km는 뛰고 들어가야 하지 않겠어?'
'근데 옆구리는 왜 자꾸 아파오는거지? 뭔가 잘못되진 않겠지?'
옆구리에 통증이 한 번 오는 순간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여러 생각을 하면서도 멈추지 않았다. 결국 5km를 다 뛰자는 생각이 이겼다.
오른쪽 옆구리는 다 뛸 때까지 나아지지 않아서, 마지막엔 손으로 부여잡고 뛰었지만.
그리고 나는 눈이 양 쪽 0.2정도로 좋진 않다.
그래서 평소에 하드렌즈를 착용하는데, 달릴 때는 렌즈를 빼고 달린다.
멀리있는 것들은 흐릿하게 보이고, 어느정도 가까운 시야에 들어와야 자세히 보인다.
처음에는 괜히 앞이 제대로 안보여서 불편했는데, 이제는 오히려 편하다.
내가 달리는 길에 장애물 등 무언가가 없는지만 확인하면서 뛴다.
아, 그리고 치렁치렁 긴머리를 싹둑 단발로 잘랐는데, 뛸 때 엄청 가볍다.
뭔가 마치 몸무게가 3kg은 빠진 것 마냥 가볍다. 자르길 잘했어!
5km이상을 뛰고 싶은 마음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조금씩 늘려가볼까 생각중이다.
사실 다 뛸 수 있는 거리인데, 내가 너무 몸을 사리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든다.
기록도 더 좋아지고 싶은데. 이것저것 생각만 앞서는 것 같아 걱정이다. 
조금씩 조금씩 노력해야지.

2. 바보같은 요즘 
이상하다.
얼마나 정신이 없는 걸까.
하루는 항상 내리는 전철역에서 내리지 않고, 한 정거장 전에서 내렸다.
내려서 계단이 바로 있길래 계단을 내려와서 (내가 원래 내려야 할 전철역과 유사한 형태였다) 화장실을 갔다.
사실 내가 원래 내려야 할 전철역에서 화장실을 한 번도 안가봐서 이상하거나, 의심할 생각도 없었다.
그리고 나와서 친구한테 전화를 하며 출구쪽으로 걸어가는데 주변에 낯선 옷가게들이 보였다.
옷가게가 새로 생겼나, 하며 별 의심없이 계속해서 걷다가 원래 나가는 출구가 아닌 다른 번호의 출구길래
반대쪽 출구로 왔구나, 하며 다시 반대쪽으로 걸어갔다. 그러다가 갑자기 갈아타는 곳이 보여서 (내가 내리는 역은 갈아타는 곳이 없다) 아, 내가 잘 못 내렸구나, 하고 깨달았다. 그리고 다시 계단을 올라 전철을 타고 제대로 된 역에서 내렸다.
또 하루는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는데, 일주일정도 연체가 되었다.
사실 연체된 줄도 모르고 있었는데, 도서관에서 전화가 왔다. 연체가 되었으니 반납을 해달라고.
죄송하다고 하며 전화를 끊고, 그날 밤에 퇴근하고 집에서 서랍장 위에 쌓아놓은 책을 챙겨 무인반납기에 넣었다.
4권을 몽땅 넣고, 다시 집에 왔는데, 이럴수가. 가방에 도서관에서 빌린 책이 한 권 더 있었다.
잉? 나 원래 4권 빌렸고, 무인반납기에 4권을 넣었는데, 집에 1권이 있다면.. 그냥 내 책을 무인반납기에 넣었구나.
이렇게 결론을 내리며, 다음날 오전에 도서관에 전화를 했다. 혹시, 바코드 없던 책이 있지 않았냐고 물어보았다.
도서관 직원은 무슨 이야기인지 알 수 없다는 말투로, 대뜸 성함이 어떻게 되시냐고 내게 다시 물었다.
이름을 알려주니, 직원은 내게 5권의 책 중에 1권이 아직 반납이 안되었다고 말했다.
아. 내가 5권을 빌렸었구나.. 속으로 생각하며 오늘 바로 반납하겠다고 하고 전화를 마쳤다. 어이가 없어서 그냥 웃음이 나왔다.
또 하루는 이웃사촌인 직장동료랑 같이 전철을 타고 오는 길이었다. 며칠 전 한 정거장 전에서 내렸다는 얘기를 했다. 어이없었다고. 직장동료도 웃기다며 잘 보고 내리라고 웃었다. 그때 전철이 역에 막 도착했다. 그래서 빨리 내리자고 했다. 당연히 내가 내릴 역인지 알았다. 근데 직장동료가 내 팔을 잡았다. 여기 아니라고. 여기 한 정거장 전 역이라고. 아? ... 몇 초 뒤 둘다 다시 웃음이 터졌다. 
앞으로는 제대로 확인하고 내려야겠다.
정신을 잘 챙겨야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잊지말아요  (0) 2017.06.18
179.문턱  (0) 2017.06.11
178.먼지  (0) 2017.06.02
177.아이  (0) 2017.05.28
175.거리  (0) 2017.05.14
174.그늘  (0) 2017.05.0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