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봄이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는.

사실 나는 지금이 더 춥다. 물론 한겨울 영하 10도 날씨는 당연히 추운건데,
지금같은 봄이 오는 계절에 산들산들 바람이 날 더욱 움추리게 만드는 것 같다.
이런 '가는 추위'가 더 춥다. 
그래서 더 따뜻하게 입고 다니는 듯. 푸히히.

봄이 시작되는 것을 맞이해서 내 핑크 가디건을 꺼내입었다. 
봄 옷 색들은 너무 이쁘다 ♡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요 안에 숨어있는 토끼  (0) 2011.02.23
Before Sunrise and Before Sunset  (0) 2011.02.23
봄과 분홍가디건 :)  (0) 2011.02.21
청량산으로.  (0) 2011.02.20
청량산으로.  (0) 2011.02.20
드디어 연필을 깎았다.  (0) 2011.02.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