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년 뽀앤쏘에 이은 딸기케익을 먹으러 간 커피첼리.

하지만 결국 치즈케익을 먹었다지 후후.

그래도!

맛있었다...

여긴 모든게 맛있다고 들었는데, 정말 맛있었다. 

잔들도 예쁘고, 핸드드립 원두도 은근히 많고.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면 공간이 조금 좁고 테이블사이가 가까워서 살짝 답답한 느낌이 없지않아 있다.

그래도 몇번이고 또 가고 싶은 곳:)











요 몇 년사이에 구봉산에 엄청 큰 대형 카페들이 많이 생겼다.

그 중에 투썸은 무슨 디자인? 인테리어? 상도 받았다고 한다.

가보니 역시 잘지었다.. 굿. 

엘리베이터 타고 옥상에 올라가 스카이워크(라고 해봤자 2~3m 정도...?)에 올라섰는데

다리가 후덜덜 무서웠다... ㅋ

이런 곳은 처음이라...... 하하하하 

다행인지 불행인지 밖은 비구름과 안개와 밤이 짬뽕되어 캄캄했지만.

아, 그리고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은 너무 밑이 뽕뽕 뚫려 있어서 여름에 치마입고 가기엔

약간 부담스러운 .... *_*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 좋을 듯 하다! 

야경이 보이는 맑은 밤에 또 가야지!












기대했던 것보단 별로였던 만천리 어라운드키친.

연휴라 그런지 몰라도 가족단위의 손님이 많았다. 그리고 꽤 넓은 데도 불구하고,

테이블이 꽉 차서 대기하는 사람들도 눈에 보였다.

분위기가 생각보다 약간 왁자지껄했던.. 조용한 식사를 즐기기에는 부적합한 ㅠ.ㅠ

평일에 가면 괜찮으려나..?

힝.

그리고 빠네랑 블루베리 스테이크피자가 맛있다고 해서 그 두개를 시켰는데,

빠네는 생각보다 크림이 그리 고소하거나 맛있지 않았고,

블루베리 피자는 생각했던 것보다 상큼하지 않았다.

사진들만 보고 기대를 많이해서 그런가.. 킁. 아쉬웠다.

아, 그래도 고기는 엄청 맛있었다!

피자 안에 고기! ㅋㅋ 팬스테이크를 시킬껄 그랬나보다.












소양댐에 있는 물박물관을 처음 들어가봤다.

예전에 갔었을 땐 1층만 개방되어 있어서 2,3층은 처음가봤다.

거기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뷰.

여러 시들이 창문에 적혀있었는데, 그 중 가장 좋았던 시.

비오고 다음날이라 흐려서 하늘이 파랗진 않았지만 그런대로 운치있고 좋았다.











후평리 블룸인 카페.

예전부터 인테리어도 예쁘고, 꽃들도 많아서 가보고 싶었던 카페다.

소양댐에서 내려오는 길에 들렀다.

딱 생각했던 것 만큼 무지 예쁘고, 커피도 맛있었다.

겨울이라서 꽃이 많이 안보였다는게 아쉬운 점이였고, 봄에 왔으면 어떨까, 기대하는 카페다.

그리고 일단 천장이 높고 넓어서 좋았다!

좋아좋아. 나중에도 와서 여러가지 커피를 마셔보고 싶다.











으악 사진이 대빵크다.

블룸인에서 한장 찰칵!













드디어 다시 찾은 잣나무길.

비 온 흔적이 함정으로 군데군데 남아있었지만,

다시 온 것만으로도, 아니아니 다시 되찾은것만으로도 기분좋았다.

헤헤.












처음 가본 유포리막국수.

오랜만에 춘천에서 막국수를 먹는다.

움움.

꼬소하당. 담백하고!

전병은 그냥 딱 전병맛. ㅋㅎㅎ 

약간 외진 곳에 동떨어져 있는 가게지만 맛집이니만큼 사람들이 많았다.

주변에 군대도 많아서 군인아저씨들도 많이 찾았다.

춘천에 큰 막국수집에 가면 어디나 그렇듯이

테이블 옆으로 직원분들이나 사람들이 훅훅 지나다니고 그래서

약간 정신이 없는 분위기. 그 분위기에서 막국수를 먹으니 약간 빨리 먹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들긴 했다.

우하하하 기분탓이겠지.

아무튼 잘 먹고 나왔당 :)









파란 가을하늘 아래의 춘천도 보러와야지!

다시 가고 싶은 곳들이 많고도 많다-

으랏차차차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스러운 노부부들  (0) 2015.03.18
돼지문화원  (0) 2015.03.18
2015년 2월의 춘천.  (0) 2015.03.01
2월 넷째주 어느 새벽에.  (0) 2015.02.17
사이좋게 걸어가는 길  (0) 2015.02.13
올해의 딸기뷔페  (0) 2015.01.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