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1. 지난 일주일이 나의 2014년 중에 잠을 가장 많이 잤던 한 주가 아니였나 싶다.

자고 또 자고, 머리가 아파도 그냥 자고, 졸려도 자고, 안졸려도 자고, 밤에도 자고, 낮에도 자고, 계속 자고.

잠은 잠을 낳고, 또 잠은 잠을 낳는다. 

하지만 나의 한계치에 다다르자 머리는 지끈지끈 너무나도 아프고, 더이상 잠다운 잠을 자지 못했고,

괴랄한 꿈만 꾸었다. 

나의 무의식 안에서 뛰어놀던 사람들이 내 꿈으로 튀어나와 내게 그들의 존재를 인식시켰고,

나 역시 꿈인 줄 알고 있으면서도 진지하게 그들을 대했다. 꿈에서도 고민을 하며 이야기를 했고, 생각을 하며 행동했다.

갑작스레 내 안에서 늘어난 잠 때문인지, 아니면 무의식에서 뻗어나온 스트레스 때문인지, 마주하고 있는 것들에 대한 신경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편두통 또한 엄청났다. 

집에 있을때도, 경주에 있을때도, 서울에 있을때도, 평택에 있을때도, 수원에 있을때도, 대전에 있을때도, 그 어디에 있어도 편두통이 날 놓아주지 않았다.

어디서부터 시작된걸까. 도대체 나는 어떤 마음들을 놓아주지 않고 있기에 그 것들이 편두통으로 변해 나를 공격하고 있는걸까.


내 마음만이 답을 알고 있다.


2, 두 달 전부터 보던 영화를 아직도 다 보지 못했다. 보다가 보다가 항상 결국엔 잠이 든다.

단지 재미때문도 아니고, 이런 잔잔함을 싫어하는 것도 아니다. 배우때문도 아니고, 흥미가 없는 것도 아니다.

그냥 항상 잠이 든다. 그리고나서 일어나면서 드는 생각은 ‘젠장, 또.’

결국 이번 주에도 시도해봤으나 잠이 들었다. 

항상 조각조각 보던 탓에 더 그 영화에 집중하려고 했었는데.

혹자는 ‘그냥 네가 재미 없어서 그러는 거야’라고 말한다.

하지만 재미없지 않은데.. 

다른 영화들을 볼때는 그냥 끝까지 계-속 쭉 봐왔는데. 

이 영화만 유일하게 조각조각 잘라서 보고있다.

다음주에도 계속 시도해 볼 예정이다.

꼭 끝까지 다 봐야지.



그 영화는,

내가 엄청나게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인 ‘델마와 루이스’를 만든 

리들리 스콧의 ‘어느 멋진 순간’.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2.입술 33.우산  (0) 2014.08.24
31.비행기  (0) 2014.08.10
30.잠  (0) 2014.08.04
29.야망  (0) 2014.07.26
27.얼음 28.단발머리  (0) 2014.07.20
25.위선 26.메모  (0) 2014.07.0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