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그리워 당신을 품에 안았더니


당신의 심장은 나의 오른쪽 가슴에서 뛰고


끝내 심장을 포갤 수 없는


우리 선천성 그리움이여


하늘과 땅 사이를


날아오르는 새떼여


내리치는 번개여


-함민복, <선천성 그리움>




딱 오늘 내 마음 같은 시.

정말 하릴없이 작은 존재감이 느껴져 외로움이 물밀듯이 밀려든 하루.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담  (0) 2015.08.25
  (0) 2015.08.25
선천성 그리움  (0) 2015.08.14
창가에서  (0) 2015.02.05
겨울사랑이라지만 사계절내내 보고싶은 시  (0) 2015.01.12
봄날  (0) 2014.09.1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