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1.
작년에 망해암에서 낙차하기 직전 라이딩때, 그때 아마 10월 초? 이제 가을이 막 찾아왔을 무렵, 야간 라이딩을 했었다. 가까운 곳을 돌고 와야지, 라는 마음으로 행주대교를 지나 처음으로 그쪽 북단을 가봤다. 그런데 가을 밤은 정말 추웠다. 그때 행주산성 북단은 처음이라서 되게 길이 좋고, 커브가 있어 지루하지 않고 양 옆이 갈대밭이라는 곳을 지나갔지만, 조금의 앞도 볼 수 없을 정도로 어두웠고, (한 11시쯤 되었으려나) 옆에 갈대가 있는지, 없는지 볼 정신도 없이 너무너무 춥고 발이 시려워서 페달밟기에 바빴다. 올해 다시 그 곳을 낮에 다시 라이딩을 가봤는데 정말 양 옆 갈대밭이 예쁘고, 길도 좋고, 커브길도 적당한 길이여서 내가 좋아하는 곳 중 하나가 되어버렸지만, 그 당시에는 너무너무 춥고, 그냥 추웠다. 발이 시려워지고, 페달은 계속 밟아야만 하고,(그래야 빨리 이 곳을 벗어나서 뭔가 다른 곳을 갈 수 있으니) 어느새 난지천 공원이 나오고, 주위는 가로등으로 인해 밝아졌다. 12시쯤 되었을까. 빨리 다시 남단으로 내려와서 집에 가고 싶었는데, 너무 춥고 뜻밖의 추위에 놀라서 조금 쉬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냥 쉬고싶었다. 그래서 상수 쪽으로 빠져서 카페에서 잠시 몸을 녹이기로 하고 합정역 근처 할리스에 갔다. 24시간 할리스에는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따뜻한 커피를 마시며 알맞은 기온에 몸을 스르르 녹이니 잠이 막 쏟아졌다. 엄청난 딜레마에 빠졌다. 아.. 여기서 나가야 집에 갈 수 있는데, 따뜻한 온도를 포기하고 다시 추운 밖을 나가기는 싫고, 40-50분은 라이딩을 하고 온 상태라서 온 몸이 녹아버려서 나른해져서 잠이 쏟아지지만, 여기서 자다간 다시 또 피곤해질 것이 뻔하고. 결국 쏟아지는 잠을 뒤로한 채, 다시 자전거를 가지고 길로 나섰다. 이 곳에서 집까지 제일 빠른 길은 양화대교를 건너는 것. 열심히 양화대교까지 가려고 페달을 밟았다. 합정에서 양화대교까지 그리 먼 길은 아닌데, 그날은 그렇게 멀게 느껴질 수가 없었다. 다음 양화대교를 또 힘차게 건넜다. 집을 향해. 막상 양화대교를 건너고, 다시 남단 한강 근처로 넘어오니 잠이 깨고 힘들지 않았다. 약간은 춥긴 했지만, 버틸만 했다. (그 행주대교 북단 그 길이 유독 스산하고 추운길이였다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새벽 2-3시쯤 도착해서 씻고 잠이 들었다. 

2,
로드를 타고나니 이제 좀 감이 온다. 예전에는 운전도 안했고, 그냥 전철로만 다녀서 관심도 없었던 터라 어느 다리가 어디에 붙어있는지 알 수 없었다. 오로지 성산대교만 머릿 속에 있었을 뿐. 하지만 이젠 한강을 지나서 서쪽이든 동쪽이든 가는 코스가 많다보니 어느정도 어떤 다리가 어디쯤에 있는지 머리 속에 지도가 대충은 그려진다. 신기해.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 심리적으로 성산, 양화, 서강, 마포, 한강대교 까진 우리집 쪽이고 괜히 생각이 든다. (한강 가운데 쯤이다보니) 반미니(반포대교에 있는 미니스톱인데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이렇게 부른다) 가는 길에 한강대교 아래를 지나는 데, 사람이 아무도 없을 때 그 곳을 달리면 길도 좋고, 시원하고, 다리 아래에서 한강이 굉장히 가깝게 느껴져서 기분이 묘하다. 그리고 샛강길도 좋아하는 길 중 하나다. 당산철교 지나서 국회의사당가기 전에 길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데, 나는 조금 더 돌더라도 샛강길로 가는 것을 좋아한다. 길은 좁고 도로상태도 그리 많이 좋진 않지만 양 옆이 풀, 나무들이 많아서 초록초록 숲 길을 뚫고 가는 듯한 기분이 든다. 실제로 여름에 그 길을 달리면 울창한 나무들 때문에 시원한 바람이 분다. 글을 쓰면서 그 길을 상상해보니 또 그 길을 달리고 싶다. 돌아오는 주말엔 마라톤이 있으니, 다다음주나 되어야 다시 로드를 탈 수 있겠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6.중심  (0) 2018.05.06
225.합의점  (0) 2018.04.29
224.양화대교  (0) 2018.04.22
223.사고  (0) 2018.04.15
222.오늘  (0) 2018.04.08
221.불행  (0) 2018.04.01

설정

트랙백

댓글

언젠가부터 따릉이 노래를 부르다가,

결국 올해 따릉이를 탔고,

따릉이를 타다가,

비토를 샀다!









그래서 비토의 첫 라이딩은 안양천-인천아라뱃길(아라갑문) !

총 87.1km를 탔고, 4시간 조금 넘게 걸렸다지.

이땐 스트라바 내꺼로 안 켜고 달려서 아쉽게 내 스타라바에는 기록이 없다 -_ㅠ 아쉽.

비토 이때는 손도 하나도 안보고, 정비도 안받고 어떻게 달렸는지도 모르겠다.

다만 돌아올 때 안장이 딱딱해서 엉덩이가 너~무 너무 아팠다 ^_^

그래서 다음날인가 다이소가서 안장쿠션을 당장에 샀다. 

그나마 괜찮아졌다. 쪼꼼 폭신.









그 다음은,

도림천 구로1교-양화교! 나이아가라를 보고 왔다.

껄껄.

이떈 전조등과 후미등이 없어서 너무 컴컴한 길은 내가 잘 안보일 것 같았다.

그래서 당장 전조등과 후미등을 주문했다.







드디어 비토를 자전거샵가서 정비받고,

전조등과 후미등도 달고!

양화교보다 조금 더 멀리까지 갈 생각으로

양화한강공원까지 갔다!

뭐야. 양화교에서 진짜 쪼끔만 더 가면 한강 바로 나오길래 완전 신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산대교도 지나고.

양화대교 가기 전에 GS편의점을 반환점으로 삼아 다시 돌아왔다.

GS편의점에서 캔으로 된 포카리스웨트를 찾았는데 캔음료는 안팔길래-_-

사과쥬스 마셨당 낄낄



다음 번엔 조금 더 멀리 가야지!

오예







'오늘의 라이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두번째 로드!!!  (0) 2018.04.13
클릿적응!!!!!!!!  (0) 2018.03.11
클릿 첫 입문기!  (0) 2018.01.08
나의 첫번째 로드!  (0) 2017.10.12
안뇽 비토  (0) 2017.09.08
따릉이  (0) 2017.08.22

설정

트랙백

댓글

따릉이

오늘의 라이딩 2017.08.22 18:28



드디어.
드디어. 따릉이를 탔다.
안양천에서 양화대교까지 갔다!
그냥 안양천을 쭉 달리니 선유도역이 나와서 거기서 양화대교로 갔다.
근데 복병은,
집에서 안양천까지 가는 길에 육교 2개가 있는데
이놈의 따릉이가 생각보다 무거워서 진짜 온몸을 다 쓰고 낑낑대며
밀면서 올라갔다.
내려갈 때는 그나마 조금 쉬울 줄 알았는데,
이놈의 따릉이가 생각보다 무거워서 엄청 얘 먼저 빨리 내려가려고 하길래
브레이크를 마구잡이로 잡으며 나와 걸음을 맞추는건지 아닌지 내가 딸려가는건지 하면서
육교를 내려갔다.
그래서 다음 번에는 최대한 육교를 많이 안건너고 안양천에서 출발할 수 있는 곳을 찾아서
갈 예정이다.
따릉이 또 타고 싶다.
따릉이 딱 탔는데 너무 재밌어서
진짜 혼자서 함박웃음 지으며 탔다.
꺄륵.



'오늘의 라이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두번째 로드!!!  (0) 2018.04.13
클릿적응!!!!!!!!  (0) 2018.03.11
클릿 첫 입문기!  (0) 2018.01.08
나의 첫번째 로드!  (0) 2017.10.12
안뇽 비토  (0) 2017.09.08
따릉이  (0) 2017.08.2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