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T익스프레스를 타고 나서
답답할 때마다 자꾸 생각난다.
타고싶다.

그래서 나 대신
에버랜드 사파리에서 찍은 랑이라도 태웠다.












신고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핑크둥이  (0) 2011.04.14
밍은 치킨을 좋아해  (0) 2011.04.14
Let's go for a ride Roller coaster!  (2) 2011.04.05
한 순 간  (0) 2011.03.31
짧은 휴식과 감기  (0) 2011.03.18
당연한 이치.  (0) 2011.03.1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