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1월 28일 휘닉스파크!


이 날, 난생처음으로 보드탔다.

보드복은 미리 샀다.
푸하하하 
꼭 축구 못하는애들이 제일 좋은 축구화 신는것처럼
감히 보드복은 10/11시즌 신상을 샀다.
거금들여서 보드복 사놓으면 한번가고 안간단말은 안나올꺼 같아서!
(핑계아닌 핑계다)

그리고 보드 실력은 정말 완전 왕초보.
집에 오는길에 엉덩이가 없어진 줄 알았다.
더 무서운건 그 다음날 후유증.
어정쩡하게 걸어다니고 
어색하게 앉았다.
큭.
처음 초보슬로프가서 열심히 엉덩이로 내려온다음에
바로 중급으로 끌려가서 또 열심히 엉덩이로 내려왔다.
그리고 그 다음번에는 그나마 뒤엣지잡고 슬금슬금 내려올 수 있었다.
여기까지도 만족하고 뿌듯하게 집에 온 기억이..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눈 눈  (0) 2011.01.19
귀염둥이 데님팬츠  (0) 2011.01.09
내 생애 첫 보딩!  (0) 2011.01.09
흥. 완전 말린 볼링!  (0) 2011.01.07
나의 첫 티스토리블로깅깅깅깅  (0) 2011.01.06
어느 날 집에 가는 길에  (1) 2009.08.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