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Sarr를 갔다.

비가 무지 많이 오는 날이였는데,

빗 속을 뚫고 갔는데,

그래도 웨이팅이 있던 카페.

ㅠ_ㅠ

그래도 생각보다 금방 자리가 나서 다행이였다!

나는 사실 원래 팬케이크를 좋아하지 않지만,

녹차 크림이 너무 궁금해서 !

녹차 크림은 진-해서 좋았다.

그냥 녹차 퐁듀 같이 먹고 싶었다.

친구들은 팬케이크 보송보송하고 맛있었다고 했다.

보는 것과 같이 폭신하고 부드러웠지만

팬케이크 고유의 맛이 난 싫다 -_ㅠ

그나저나 커피가 더 맛있었다.














그리고 저녁에 뮤지컬을 보러갔다!

예전에 성남에서 맘마미아 보고 두 번째 뮤지컬이였다.

오케스트라가 있었던 뮤지컬로는 처음!

승혀니 덕분에 홍광호가 시라노역할을 하는 날로 예매했다.

왜 홍광호가 최고의 뮤지컬배우인지 실제로 보고 깨달았다.

목소리가 정말 좋고 연기도 잘했다.

뮤지컬 또 보러 가고싶다.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브라더스  (0) 2017.08.26
따릉이  (0) 2017.08.22
연남동 Sarr와 뮤지컬 시라노  (0) 2017.08.17
8월의 한강  (0) 2017.08.17
꼬기볶음  (0) 2017.08.06
  (0) 2017.08.0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