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

CGV에서 파는 나쵸를 엄청 좋아한 적이 있었다. 따끈한 치즈소스에 무미건조한 나쵸를 찍어먹는 그 맛. 그 이후로 지금까지 나쵸를 좋아한다. 그렇지만 마트에서 파는 수 많은 나쵸과자들은 다들 양념이 너무 진해서 잘 사먹지 않게 되었다. 지금은 영화볼때 거의 먹을 것을 들고가지 않는다. 물이나 커피 한 잔이 전부인 것 같다. 영화관에 외부음식이 허용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땐 뭔가 엄청 기뻐했는데, 뭐 지금 생각해보면 별로 내게 영향을 주진 않는 것 같다.


2.

영화보는 것을 좋아하지만, 종종 영화보러 가기 싫어질 때가 있다. 상대방을 보며 대화를 더 많이 하고 싶다던지, 아직 하지 못한 말이 남아있을 때라던지, 무언가 상대방에게 듣고 싶은 말이 있을 때라던지, 서로 함께 있을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 않아 헤어지기 아쉽다던지 등등. 결국 영화가 그런 시간들을 잡아먹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3.

어떤 영화를 보든지 간에 나는 그 영화에 대한 아무 정보없이 보는 것을 선호한다. 스토리는 물론이고, 비하인드 스토리나, 감독이 누군지, 배우가 누군지 등등의 정보따위들 말이다. 그리고 클로저를 보았다. 왜 나탈리포트만은 험난한 배경에서 버려지고, 힘들고, 아프고, 그러면서도 이겨내려고 하고, 힘든티내지 않으려하는 역할들이 잘 어울리는 걸까. 그 후에 나탈리포트만이 어떤 영화를 찍었는지 전부 보지는 않았지만, 뭔가 레옹의 마틸다가 큰 모습이라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이건 내가 레옹을 엄청나게 많이 봐서 그런거겠지. 레옹도 그렇고, 클로저도 그렇고 굉장히 어려운 감정선을 지닌 배역들이라고 생각이 되고, 나탈리포트만이 어린나이에 이러한 배역들을 맡았다는 것에 괜한 걱정도 됐다. 각각의 배역에 빠져들어 연기를 하면 그 역할에 몰입되어 자신을 그 캐릭터에 내재화 시킨다는데. 그러면 도대체 어떤 자아가 버틸 수 있을까. 여러 감정선들을 겪으며 그녀의 자아는 어떻게 성숙되어지는 걸까. 이런 생각을 하다가 역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연예인 걱정이라는 말을 떠올리며 생각하길 멈추었다. 아, 그리고 옛날 싸이월드 시절부터 사랑짤로 돌아다니던 그 나탈리포트만의 캡쳐가 이 영화에서 기인했을 줄이야. 


4.아 정말 엄청 예전에 잠실에서 야구보고, 끝나고 셋이서 삼성역까지 걸어간 적이 있었다. 한창 야구볼 때라서 열정적인 응원 후에 걸어갔던 거라 그렇게 그 길이 멀 줄은 몰랐다. 지금 찾아보니 얼마 안걸리네.. 가서 저녁먹고 다같이 드래곤길들이기1을 코엑스에서 심야영화로 봤다. 푸하. 역시나 주말인데도 불구하고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애니메이션이라서 그런가... 아무튼 8명 정도의 사람들과 함께 커다란 상영관에서 최대한 편한 자세로 본 기억이 난다. 그때 밍이 나한테 팝콘에 버터구이 오징어를 죽죽 찢어서 넣어줬는데, 그게 그렇게 맛있었다. 오징어의 꼬릿꼬릿한 맛과 향과 팝콘의 고소한 맛과 향이 섞이며 최고의 궁합을 자아냈었다. 


5.그러고 보니, 나 중학교때 영화동아리였었는데. 어떤 영화를 봤는지 왜 하나도 기억이 나지 않는 걸까. 그떈 딴 짓 하기 바빴나보다. 쿨쿨 잠자거나, 책상 아래 몰래 숨겨놓은 핸드폰 자판을 꾹꾹 눌러가며 아무 의미없는 문자메세지를 보냈었거나. 이제라도 영화가 대단한 것인지 알았기에 다행이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가 텀블러 공식 한글팀 (http://hangulteam.tumblr.com/) 블로그에 소개되었습니다.

사실 작년 12월달에 소개되었는데 뒤늦게 알게되었습니다.. 하하하.

관심가져주신 텀블러 한글팀과 항상 읽어주시는 여러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텀블러 한글팀 블로그의 도란도란 프로젝트 소개글 

http://hangulteam.tumblr.com/post/105616619557


앞으로도 도란도란 프로젝트는 자근자근한 이야기들로 공간을 채우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62.환절기  (0) 2015.03.11
61.특별함  (0) 2015.03.05
60.영화  (0) 2015.02.28
59.운동화  (0) 2015.02.21
58.스케치북  (0) 2015.02.14
57.발  (0) 2015.02.0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