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말


1.

내가 가지고 있는 양말 중에 (사실 이것 빼고 내 양말이라고는 딱히 없지만) 가장 예쁜 양말은 바로 보드양말!

예전에 STL에서 보드복을 샀었는데, 아마 그때 사은품으로 받은 것 같다.

하양하양 바탕에 노랑, 파랑, 빨강 세 가지 색의 줄이 체크를 이루고 있다. 

요즘 STL은 겨울보다는 여름을 밀고 나가나보다.

보드복은 많이 안보이고 래쉬가드나 웨이크팬츠 등이 많이 보인다.

보드양말은 일 년에 신는 날이 정말 한 손으로 꼽힌다.

그래서 아직까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쫀쫀+쫀쫀하다.

서랍을 열 때마다 보드양말이 보이면 괜히 빨리 보드타러 가고 싶어진다.


2.

여름엔 맨발, 겨울엔 스타킹

양말이 내게 필요할 때가 많이 없다. 

아마 운동할 때, 등산 갈 때 정도?

예전에는 발이 차서, 자기 전에 발이 시리면 양말을 신었다.

보통 양말을 신었던 적도 있었고, 수면양말을 신었던 적도 있었다.

그렇게 양말을 신고 자다가 아침에 일어나보면

난 그리 잠버릇이 심하지도 않은데, 불편했나보다.

양말이 양쪽 모두 벗겨져 이불 속 어딘가에서 뒹굴고 있다. 

이젠 발이 시리면 여름에도 항상 이불 속에 세팅되어 있는 전기장판을 켜서 발을 녹인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73.흔적  (0) 2015.05.30
도란도란 프로젝트 두번째 프로필사진:)  (0) 2015.05.25
72.양말  (0) 2015.05.22
71.I'm not the only one  (0) 2015.05.14
70.서울  (0) 2015.05.05
69.자유시간  (0) 2015.05.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