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떡


1.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사람들이 있고,

아무리 상황이 개떡같아도 아무 생각없이,

우스갯소리를 내뱉으며 하하호호깔깔대며 웃을 수 있는 시간들이 있기에 행복하다.


2.

'그녀는 총명하면서도 순수하고, 성실하면서도 마음씨가 곱고, 착하고 친절할 뿐 아니라 무척 쾌할하고,

활동적이면서 마음의 여유를 지니고 있는 사람이라네. 로테에 대한 베르테르의 묘사지만, 너도 그렇다'라고 내게 말하는 사람이 있다.


3.

쑥으로 만든 음식 중에는 쑥인절미가 가장 맛있다.

쑥버무리, 쑥개떡, 쑥국 다 먹어봤지만 그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고소한 콩가루를 묻힌 쫄깃한 쑥인절미.

예전에 친구가 명절에 고향에 내려갔다 온 후 할머니가 만들어줬다면서 쑥인절미를 가져왔는데,

아주 꿀맛이였다. 


4.

메일이 왔다.

받은 요일은 아쉽게도 일요일이 아니기에 아무리 궁금해도 아껴두고 일요일에 열어본다.

일요일이 왔다.

메일을 열어본다.

코 끝이 맵다.

코 끝이 찡하다.

눈물이 핑 돈다.

눈물이 고인다.

눈물이 흐른다.

흐앙.

흐앙흐엉흐앙.

!

오늘도 보물같은 메일이 쌓여간다.

마치 온라인 게임 속에 등장하는 힐러가 읽는 마법서같은 것이랄까.


5.

얼마나 개떡같은 상황이 앞으로 들어닥칠지 모르겠지만, 난 이겨낼 자신이 있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http://doranproject.tumblr.com/




신고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방황  (0) 2015.07.24
80.이불  (0) 2015.07.15
79.개떡  (0) 2015.07.10
도란도란 프로젝트 브런치개설  (0) 2015.07.02
78.이상형  (0) 2015.07.01
77.배신  (0) 2015.06.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