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왕. 진짜 맛있는 제천 장수촌!

오리도 오리지만, 나는 저 밑에 누른 누룽지가 진짜 최고 짱 맛있었다.

쫄깃쫄깃쫄깃쫄깃. 마치 떡 씹는것과 같은 식감.ㅋㅋㅎㅎㅋㅎㅋㅎㅋㅎ

너무 좋았다. 저건 진짜 지금도 생각나. 매일 아침에 먹을 수 있다면 행복할 것 같다.

지금까지 먹어본 오리백숙 누룽지 중에 가장 맛있었던 -_-b









누룽지 오리백숙을 두둑히 먹은 후 배가 불러 모두 소화시키러 제천 의림지로.

완전 눈이 하얗게 쌓여서 뽀득뽀득 걸을 수 있었다.

저수지는 빙판이 되어있었다.

저 눈 쌓인 길을 아이 썰매태워주는 아빠도 보았다.

나도 치마랑 구두만 아니였으면 썰매타는거였는데.. 아쉽군.

그리고 의림지 봄에 다시 오기로 다짐했다.

왠지 푸릇푸릇하니 참으로 예쁠 것 같단 말이지. 후후후.

오늘은 바람이 짱짱 많이 불어서, 두둑한 배를 소화시키지 못한 채 의림지를 떠났다.

다음에 보쟈 의림지야. 뱌뱌.














신고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NEW YEAR!  (0) 2015.01.01
2014 크리스마스 풍경  (0) 2014.12.25
모두 한번에 콜했던 제천시.  (0) 2014.12.21
어쩌다보니 강원도 영월,  (0) 2014.12.21
평화로운 평화  (0) 2014.12.11
탐구여니  (0) 2014.11.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