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보고 싶다

 

그대여 이제 그만 마음 아파하렴


-이정하,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자랑 이랑  (0) 2015.08.26
너는 와서  (0) 2015.08.25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0) 2015.08.25
농담  (0) 2015.08.25
  (0) 2015.08.25
선천성 그리움  (0) 2015.08.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