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렵다

그때 2015. 11. 16. 02:08

모든 것들이 많이 변했고,

변한다는 것은 좋은 의미가 더 크다고 생각하는데,


갑자기 새삼 두렵다.

내가 생각했던 좋은 의미들이 생각보다 좋은 의미가 아닐까봐.

지난 것들에 대한 미련과 아쉬움들이 남을까봐.

마음이 허하고, 두렵다.


날 흔들리지 않게 잡아주어야 하는데.

두려움이 생각나지 않게 맨날맨날 행복했으면 좋겠다.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행복했으면 좋겠다.

잔뜩 사랑만 받다가 죽었으면 좋겠다.


사실 이렇게 두렵다고 말하기도 드문데,

두려운걸.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0) 2015.12.04
멍청이  (0) 2015.11.28
두렵다  (0) 2015.11.16
Break  (0) 2015.11.06
두근두근  (0) 2015.11.02
그냥 그대로  (0) 2015.10.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