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야

그때 2016. 11. 27. 03:23

나 그제, 오늘 분명 잠 많이 못자서 피곤할텐데,
왜 잠을 안(못)자고 있지.
오랜만에 집에 와서 그런가.
마음이 괜히 싱숭생숭해서 그런가.
새벽에 일어나야 하는데, 왜 안자는거야.
나만의 시간이 흘러가는 것이 너무나도 아쉬워서 그런가.
지금이라도 마음을 다독이며 침대에 눕자.
내일을 위해서.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득  (0) 2016.12.13
생각해보고 또 생각해보면  (0) 2016.12.09
뭐야  (0) 2016.11.27
빛 좋은 개살구  (0) 2016.11.08
잊지 못할 것 같은 기간  (0) 2016.11.05
괜한 고집  (0) 2016.10.0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