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첩

1.
핫도그 먹을때 절대 그냥 못먹겠다.
사실 그렇다고 많은 양의 케첩이 필요한 건 아니다.
난 케첩 한 줄이면 끝인데, 어느 누구는 진짜 핫도그 위에 케첩을 있는대로 세 줄이고, 네 줄이고, 케첩이 흘러 넘치 정도로 마구마구 뿌려먹더라.
하루는 어느 누구에게 물었다. 왜 그렇게 케첩을 많이 뿌려먹냐고.
그랬더니 어느 누구는, "내가 먹는건 밥 한 숟갈 가득 먹는 느낌이고, 네가 먹는건 쌀 세 톨만 먹는 느낌이야. 그럴 정도로 맛이 안나."라고 어이없는 대답이 돌아왔다.
내가 입이 짧고 작긴 하지만, 그 정도인가? 
그래서 나도 하루는 그 어느 누구를 따라서 케첩을 있는대로 잔뜩 뿌려서 핫도그를 먹어보았다.
윽.
케첩 맛이 너무 강해서 혀가 아릴 정도였다. 빵 맛은 전혀 안나고, 시큼시큼한 케첩만 잔뜩 입 안에 뿌린 느낌이였다.
역시 사람은 살던 대로 살아야하나.
뭐든지 적당한 게 좋은 것이다. 
핫도그 위에 올려진 케첩도, 돈까스에 찍어먹는 소스도, 밥 위에 올려먹는 김치의 크기도, 만두에 찍어먹는 간장도, 삶은 계란에 찍어먹는 소금도, 너와 나의 간격도.

2.
요즘 달수빈에 빠져있다.
달샤벳이라는 아이돌을 했다가, 솔로로 다시 나온 달수빈.
달샤벳으로 활동할때는 그냥저냥 예쁘장한 아이돌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솔로로 나오면서 작사작곡도 혼자 다 하고, 목소리도, 노래도 정말 다 좋아서 계속 들을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지난 주 일요일 오전, 마라톤을 신나게 뛰고 오후내내 집에서 미동도 안하고 거실쇼파에 누워 TV를 봤는데,
그때 처음 Katchup이라는 노래를 듣게 되었다. 무대도 너무 특이했고, 노래도 그렇고, 모든게 충격이여서 계속 그 노래를 들었고, 유튜브에서 '동그라미의 꿈'이라는 노래를 듣고 가사에 또 충격을 받아서 계속 듣고 있다.
사실 난 좋은 노래가 생기면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편인데,
이 노래는 모든 사람이 다 별로라고 해서 조금은 속상했다. 
그래도 나는 열심히 들어야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74.선잠  (0) 2019.04.07
273.초록색  (0) 2019.03.31
272.케첩  (0) 2019.03.24
271.소비  (0) 2019.03.17
270.결  (0) 2019.03.10
269.무미건조  (0) 2019.03.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