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1.
10년째 무사고였던 아빠는 (때때로 10년째 무사고라고 자랑도 하셨다지)
그 말이 무색하게 교통사고가 두 번이나 났다.
게다가 두 번째는 차를 폐차시킬 정도로 크게 났다.
무사고라는 말은 없다. 10년이든 20년이든 그냥 사고는 언제든지 날 수 있는 법이다.

2.
그 날 나를 만나기 직전,
넌 사고가 나도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고 내 앞에 앉았지.
얼마나 놀랐을까. 
내가 뭐라고.

3.
주변에 차를 운전하는 친구들이 많아지면서
사고 소식도 들린다.
제발 조심하자.
제발.

4.
사실 나도 안맞는 부분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
아무렴. 모를까봐. 알고도 남았지.
그래도 어떻게든 이해해보려고 애를 써보기도 하고,
질끈 못 본 척 눈감아보기도 하고,
그냥 왜 그러는건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채로 넘어가기도 했었지.
그래도 어쩜 내 얼굴 앞에서 날 보며,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아무렇지도 않게 얘기할 수가 있지.
그게 얼마나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는 지 생각이나 해봤을까.
그리고,
그래,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해서
그런식으로 상대방에게 마음에 있는 말을 그대로 한다면,
후련한지.
말은 내뱉으면 사라져버릴지 몰라도
기억은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86.비타민  (0) 2019.06.30
285.소설  (0) 2019.06.23
284.사고  (0) 2019.06.16
283.실수  (0) 2019.06.09
282.새벽  (0) 2019.06.02
281.지금(2)  (0) 2019.05.2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