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태세

1.
유일하게
 높은 하이힐과 빨간 립스틱이 없어도
머리 질끈 묶고 앞머리 한 올도 내려오지 않게 바짝 올리고,
맞은편 코트에서 날아오는 공이 어디로 튀어 오를 지
한 순간이라도 놓치지 않으려고 잔뜩 노려보는 눈까지 장착하면
전투태세 완료인 곳은 바로 테니스 코트 위!

2.
프레젠테이션 하루 전 날
10번 이상 프레젠테이션을 연습한 적이 있었다.
중간중간 호흡이 들어가는 포인트,
손을 가리키는 포인트,
이야기하면서 다음 슬라이드로 자연스럽게 넘기는 포인트까지
단 1초라도 방심하지 않도록 실전처럼 연습했다.
다행스럽게도 다음날 내가 연습한 모든 것을 쏟아냈고 결과도 대만족.
연습도 연습이지만, 연습으로 인해 조금씩 쌓여가는 자신감이
전쟁터에선 큰 무기가 된다.

3.
다음날 깜짝 생일파티를 해준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다.
회사 내에서 내 생일이 꽤 늦은 편이여서
미리 몇 번이나 깜짝 생일파티를 내가 주도해서 해주었기 때문이였다.
사실 파티라고 해도 별 건 없다.
그냥 케익 사오고, 불 붙이고, 상대방이 방심하는 틈에
생일 당사자 이외 동료들과 케익을 들고
노래를 크게 부르면서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
당사자는 놀라고, 초를 끄고, 감사의 말을 한다.
보통 단순히 Thank you 라고 하는데, 꽤나 짧아서 다들 더 길게 말하라고 권한다.
이 당사자가 내가 되는 것이지.
사실 한국어로 하면 열 마디고, 백 마디고 술술 내뱉을 수 있지만
여긴 영어를 쓴다.
누가 들으면 웃기겠지만 전 날 초를 불고 할 이야기를 미리 준비해갔다.
아니나 다를까 회사 친구들이 생일파티를 해줬고, 난 몰랐다는 듯 초를 불고
먼저 고맙다고 말했다. 
마치 짜여진 시나리오처럼 더 스피킹을 하라고 다들 말했고,
나는 사실 준비하지 않았던 것처럼, 미리 준비했던 이야기를 술술 이야기했다.
하고싶은 이야기를 미리 준비하다보니 사실 꽤 길었다지.
그렇게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맞이한 내 생일.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63.블랙프라이데이  (0) 2020.12.20
362.양파  (0) 2020.12.13
361.전투태세  (0) 2020.12.06
360.망고  (0) 2020.11.29
359.확신  (0) 2020.11.22
358.조명  (0) 2020.11.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