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의

그때 2011.04.15 16:53
그때의 그 아름답다고 생각하던 것들이, 아니 아름다운거라고 확신했던 것들이
하나 둘 씩 깨지고 있었다.
조각조각.
그 파편에 맞아 나는 점점 흔들리고 있었다.
때 아닌 혼란이지만 혼란스럽지 않으려 노력하는 날 보며
한편으론 안쓰럽다고 느껴졌다.
그리고 마음속에 담아두었던 것들은 모두 다 쓸모없는 것이라 느껴졌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 설탕이 녹는동안.  (0) 2011.04.19
  (0) 2011.04.18
그때의  (0) 2011.04.15
코끼리에게 날개 달아주기 중..  (0) 2011.04.14
wall  (0) 2011.04.14
갤러리  (0) 2011.04.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