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2011.04.18 23:45
그 당시 나는 그 마음을 하나하나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물론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다.
처음엔 부정하고 싶었고 피하기에만 족족했던 나였다.
하지만 그렇게 피해봤자 될 일이 아니라는 걸 알았기에
하나하나 되돌아보고 곱씹어보며 이해하고 또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100% 이해가 되진 않았지만 항상 객관적으로 보려 노력했다.
그땐 마치 내가 내 몸에서 떨어져 나와 있는 것 같았다.
제3자 입장이 된 듯도 했었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내가 이해하기엔 너무나도 벅찼다.
한계가 있었다.
지금에 와서도 어떻게든 이해해보려고, 이해를 해보려고하는 나 때문에
지금의 내 시간들에게 너무나도 미안하다.
이제 하나하나 버릴때가 왔나보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약 향기 꽃 향기  (0) 2011.04.21
검은 설탕이 녹는동안.  (0) 2011.04.19
  (0) 2011.04.18
그때의  (0) 2011.04.15
코끼리에게 날개 달아주기 중..  (0) 2011.04.14
wall  (0) 2011.04.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