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툴다

그때 2011.07.09 13:43
나는 감정표현에 서툴다.
특히나 '좋다' 라는 감정엔 많이 서툴다.
그걸 다시금 깨닫게 한 요즘.
내 마음속에 있는 감정표현을 고대로 다 표현하고 싶다.
하지만 나의 표현력이 부족한건지, 그런 얘기를 하는 내 자신이 오글거리는건지 모르겠지만
표현하지 못한 부분들이 많다.
그래서 답답하다.
내 마음속에 있는 감정들을 조곤조곤 늘어 놓을 수 있는 내가 되고 싶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확히하자  (0) 2011.07.12
하하하하하  (0) 2011.07.11
서툴다  (0) 2011.07.09
마치 찰흙과 같은 것들.  (0) 2011.07.07
나랑은  (0) 2011.07.06
언제쯤 이런 사진을.  (0) 2011.07.0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