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쿵저러쿵

그때 2011. 8. 26. 02:21
아주 가끔은 모르는 노래도 듣기 좋으면 계속 들을때가 있다.
근데 또 다른날은
모르는 노래가 나오면 (아무리 좋은곡이여도)
막 불안할때가 있다.
원래 알고있었던 노래를 플레이하고 나서야 안심이 된다.
특히 오늘같은날.
 

흠 뭐지?
푸하.
ㅋㅋ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여름. 나의 콤비들.  (0) 2011.08.28
쌀쌀하다  (1) 2011.08.27
이러쿵저러쿵  (0) 2011.08.26
  (0) 2011.08.08
갑자기  (0) 2011.08.03
내가 생각하는 것에서  (0) 2011.08.0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