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얏!

그때 2011. 10. 9. 21:10
오랜만에 낮에 잠깐 잠을 자고 일어나서
저녁에 고기를 구워먹었는데...
고기가 뻑뻑한건지, 교정때문에 민감해진건지
이가 너무너무 아팠다.
아픈거 참고 몇점먹다가 포기.
근데 아직도 욱씬욱씬하다.
이 아프니깐 아무것도 하기싫고
극도로 민감해져 있는 상태..
따뜻하고 진한 핫초코가 생각난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1.10.23
아..  (0) 2011.10.13
아얏!  (0) 2011.10.09
문득 든 생각인데  (0) 2011.10.09
안된다고 했지만  (0) 2011.10.01
마음을 비우자.  (0) 2011.09.2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