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어보아요

그때 2011. 10. 31. 00:41
바쁜 일상속에서
이 렇게 저렇게, 이렇든 저렇든
그렇게 서로를 위로하며 살아간다-
힘에 겨워 인상을 찌푸리며 살기에는
너무 아까운 시간들이 아닌가 싶다.
웃으며 보내기에도 모자란 시간이 아닌가 싶다. 
삭막한 세상속에서 아직까지 
작은 따뜻함과 감동이 남아있는 그런 삶을 살고싶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ct.  (0) 2011.11.02
올해도 어김없이  (0) 2011.11.02
웃어보아요  (0) 2011.10.31
창의성을 극대화시키려면  (0) 2011.10.28
가장 중요한 것 중 한가지  (0) 2011.10.27
모두들  (0) 2011.10.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