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색감이, 색 조합이 잘 된 꽃들을 보면 기분이 몽글몽글해진다.

꽃은 마음을 유하게 만드는데 한 몫 하는듯.











*오늘은 샘플링작업을 했다.

완전 처음이라 문제점도 몇개 있고, 부족한 부분도 엄청났지만, 감은 잡혔다. 


점점 모델들을 늘려가고, 데이터화 시켜야지.





*현재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때문에 고민이 많았는데, 점점 해결책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안개가 서서히 걷히고 있는 듯. 정할 때가 왔다. 발걸음을 내딛어보자.



*손이 차서 안좋은점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내 손에 들려있는 쭈쭈바가 잘 안녹는다는거. 덕분에 하루종일 먹었다.



*같은 말이라도 어떤 식으로 이야기하느냐에 따라 정말정말 천지차이다. 이왕이면 좋게, 따뜻하게, 라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니다. 따뜻한 사람이 참 좋다. 나도 따뜻함이 전해지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안공간 눈  (0) 2013.06.10
문득  (0) 2013.05.30
꽃-이, 참- 예쁘다.  (0) 2013.05.25
누군가의 안식처가 되었다.  (0) 2013.05.23
초밥이당  (0) 2013.05.15
날씨가  (0) 2013.05.1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