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그시간 2013.05.30 02:27





밤 11시가 훌쩍 넘었던 시간,

난생 처음 밟아본 그 곳에서 방향치, 길치였던 내가 

애써 그 동네와 빨리 익숙해지려고 두리번 두리번 고개를 돌리며 주변에 문 닫은 가게들을 둘러보았고,

지금은 내 삶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공간이지만,

처음 발을 내딛었을때 빨리 내 공간으로 만드려고, 낯설지 않으려고, 주

변의 모든 사물과 가구에게 눈길을 주었고,

잠이 오지 않았지만, 빨리 내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어두운 방, 침대에 누워 

마음 한켠에 설레임을 갖고 잠을 청했던 그 때가 생각이 났다.


현실적으로는 굉장히 힘들때였지만, 마냥 웃을 수 만은 없었던 그 때 였지만,

지금 돌이켜 보면 나는 참 좋았다. 

내 자신에 대해서 주위 아무 영향 없이 온전히 느낄 수 있었던 때였고,

내 감정이 가장 소중했던 때였으니까.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사는 그곳  (0) 2013.06.10
대안공간 눈  (0) 2013.06.10
문득  (0) 2013.05.30
꽃-이, 참- 예쁘다.  (0) 2013.05.25
누군가의 안식처가 되었다.  (0) 2013.05.23
초밥이당  (0) 2013.05.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