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을 든든하게 해 줄 음식

해를 가릴 넓은 챙모자

갈증을 풀어 줄 시원한 물

따뜻한 밤을 위한 담요 한 장

세상을 가르쳐 줄 선생님

발을 감싸 줄 튼튼한 신발

몸에 잘 맞는 바지와 셔츠

포근한 보금자리와 작은 난로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

내일을 위한 희망

마음을 밝혀 줄 등불 하나


-스티브터너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사랑이라지만 사계절내내 보고싶은 시  (0) 2015.01.12
봄날  (0) 2014.09.18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  (0) 2013.10.11
간격  (0) 2013.09.17
첫 마음- 정호승  (0) 2013.06.30
  (0) 2012.03.1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