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머리 쓱 묶고, 옷 휘리릭 입고

맥 하나 옆에 끼고 집 앞 까페로 나왔다.

음,

근데 정말이지, 내가 좋아하지 않는 것들만 보아놓은 까페다.


커피 맛은 둘째치고.................................


1. 동그란 테이블.

지금 동그란 테이블에 앉아있는데, 음.. 콘센트를 사용할 수 있는 자리의 테이블만 동그랗다.

음.. 

2. 의자의 높이.

디자인 의자라서, 엉덩이 자리를 깊게 뺀 건 이해한다. 

이해하는데, 의자가 너무 낮다. 의자가 너무 낮아 ㅜㅜ

나 그리 키가 크지도 않는데, 다리가 불편해서, 지금 애써 옆으로 모아놨다. 헝

3. 카페 음악

선곡은 백 번 양보했다. 뭐 요즘 유행하는 노래 틀수도 있지. 자꾸 레리꼬 레리꼬 나오는데,

그래, 다들 엄청 좋아하는 노래니깐 괜찮아.

근데 자꾸 노래를 다 안듣고 끝에 잘라먹는건 뭐야 ㅜㅜ

끝까지 다 듣고 그냥 다음곡으로 자연스럽게 넘어가주면 안되겠니....


나 이렇게 써놓고 보니 엄청 깐깐해보인다.

ㅋㅋㅋ 깐깐녀됐네.


집에 있던 연필깎기가 고장났다.

그래서 당분간은 샤프로 연명하고 있다.

샤프심도 가지고 나왔다 후후.


아무튼, 나는 좋은 노래들을 많이 가지고 있으니

이어폰 낄거다!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튤립  (0) 2014.03.01
나름, 그래도.  (0) 2014.02.13
오늘의 작은 투덜거림  (0) 2014.02.02
나아진 점  (0) 2014.01.17
사랑니 마무리  (0) 2013.12.31
빠른 겨울  (0) 2013.12.2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