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그래도.

그시간 2014.02.13 03:15




나름, 그래도, 정말 그래도 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나를 잊지 않아서 다행이야.

그리고 내가 나를 다시 떠올려서 다행이야.

정말 다행이야. 

누구보다도 내 자신이 나의 동기 중 큰 부분을 차지한다는 건 기쁜일이니까.

결국 모든 것이 지금의 내 자신을 만든 원동력이니까.

씁쓸한 일들을 지나고 있어도, 외롭다는 생각이 종종 들어도,

그 씁쓸함과 외로움이 없으면 따뜻함과 밝음의 가치도 몰랐을테니까.

그리고 정말 많은 걸 배웠고 느꼈으니, 정말 다행이야.

또한 내 옆에 진심을 다해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나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고,

좋은 책과 음악, 그리고 좋은 경치와, 달달한 향기가 나를 더 따뜻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고.

그래도, 아직은 성숙하지 못한 면도 많고, 포용하지 못하고,

제대로 컨트롤 하지 못하고, 좌충우돌하는 부분도 분명하게 존재하지만,

차근차근 노력해야지.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아니, 더 좋은 사람보다 더 나다운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야지.

내 자신을 잊지 않고, 또 잃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임을 또 다시 깨우치고 깨달은 오늘.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의 바다  (0) 2014.03.07
튤립  (0) 2014.03.01
나름, 그래도.  (0) 2014.02.13
오늘의 작은 투덜거림  (0) 2014.02.02
나아진 점  (0) 2014.01.17
사랑니 마무리  (0) 2013.12.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