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그날의 시 2014.09.18 01:22

대학 본관 앞

부아앙 좌회전하던 철가방이 

급브레이크를 밟는다.


저런 오토바이가 넘어질 뻔 했다.

청년은 휴대전화를 꺼내더니

막 벙글기 시작한 목련꽃을 찍는다.


아예 오토바이에서 내린다.

아래에서 찰칵 옆에서 찰칵

두어 걸음 뒤로 물러나 찰칵찰칵

백목련 사진을 급히 배달할 데가 있을 것이다.

부아앙 철가방이 정문 쪽으로 튀어나간다.


계란탕처럼 순한

봄날 이른 저녁이다.


-이문재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가에서  (0) 2015.02.05
겨울사랑이라지만 사계절내내 보고싶은 시  (0) 2015.01.12
봄날  (0) 2014.09.18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  (0) 2013.10.11
간격  (0) 2013.09.17
첫 마음- 정호승  (0) 2013.06.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