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

그때 2009.08.19 23:23
요 근래 계속 정신없이 바빴다.
12시에 퇴근하는건 일도 아니고..
새벽에 별보며 집에온 적도 많았고
정신이 너무 없었다-

오늘 간만에 집에 일찍 왔다 :)

샤워를 하고 거실에 배 깔고 티비를 보면서 엑설런트를 먹었다.
베란다 문을 열어 놓으니 바람이 솔솔- 들어온당.

^______________^


so happy!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 든것은  (0) 2009.08.24
내 삶의 에너지  (0) 2009.08.23
여유  (0) 2009.08.19
어느 늦은 밤  (2) 2009.08.17
그렇지.  (0) 2009.08.13
아무리  (0) 2009.08.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