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

1.
사실 그 침대에 누워본 지 몇 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부모님은 내 침대를 정돈하신다.
철마다 이불을 바꾸고,
동생 전기장판 바꿀 때 내 침대에 있는 전기장판도 덩달아 바뀐다.

2.
아는 것이 힘이라고 하지만 
사실 모르는 것이 약일 때가 훨씬 쉽기도 하고, 많기도 하다.
아는 것이 힘이 될 땐 
정말 엄청 많은 것을 알아야 힘이 되는데,
모르는 것이 약이 될 땐
조금만 몰라도, 저것만 몰라도, 이 사실만 몰라도 
약이 될 때가 많다.

3.
침대의 사이즈가 어떻든
내 몸 하나 뉘일 수 있으면 다 괜찮을 줄 알았는데..
(싱글이면 충분)
근데 퀸사이즈, 킹사이즈를 쓰다보니 큰 사이즈가 좋긴 좋네..

4.
어느 밤에 자려고 누웠는데
미처 묶은 머리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누워버려서
머리가 배겼다지.
그래서 누워서 머리끈을 뺀 후
머리를 풀어헤치고 자는 날이 부지기수.
그래서 내 침대엔 항상 머리끈들이 여기저기 숨어있다.
(플러스로 앞머리 위로 올릴 때 쓰는 헤어핀까지..)
얘네들이 내 침대에서 항상 볼 수 있는 것.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42.얼룩  (0) 2020.07.26
341.구겨지다  (0) 2020.07.19
340.침대  (0) 2020.07.12
339.자취  (0) 2020.07.05
338.염증  (0) 2020.06.28
337.바라만 봐도  (0) 2020.06.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