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타

1.
일주일 내내 다이어리를 펴보지 않은 적이 있었다. 뭐,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가장 큰 하나의 이유는 사색이나 성찰 따위를 하기 싫었기 때문이지. 다이어리를 펴는 순간 무언가 마음이 경건해지고, 시간에 대한 마음가짐과 산다는 것에 대한 비장함, 앞으로 더욱 잘 해보고 싶다는 욕심 등이 한꺼번에 밀려오게 되는데, 그런 것들이 밀려오게 되면 결국 현재의 나, 과거의 나, 그리고 미래의 나에 대해 다시금 성찰해보거나, 사색해보는 시간까지 갖기 마련. 그런 프로세스를 거치다보면 내가 잘하지 못했거나, 잘 대처하지 못한 것들에 대한 현타가 오고, 부끄러워서 쥐구멍에 숨어버리고 싶은 만큼 자존감이 떨어질 때도 있고, 얼굴이 붉어질 때도 있는데 그런 나와 마주하기 싫었기 때문에 다이어리를 펴보지 않았다. 그리고 (심지어 아무도 검사를 하지도 않는데) 내가 스스로에게 한 약속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때 (다이어리에 매달 그 약속들이 적혀있는데 - 이번 다이어리는 친절하게 무슨 습관달력같은게 있어서 매달 첫 장에 약속 비스무리한 것들을 적게 해뒀길래 이왕 그런 자리가 있는거 또 비워둘 성격은 아니라 매번 적게됨)에도 다이어리를 나도 모르게 외면하게 된다. 마치 숙제 안해간 꼬맹이마냥. 음. 그래도 그런 날들이 있으면 다시 다이어리를 펴고 성찰하고 싶은 날들도 있기 때문에 또다시 나는 다이어리를 편다. 아무렇지도 않게 내 생각을 적어 내려가고, 가까운 미래에 생긴 계획들을 적어나간다. 

2.
말레이시아에 있으니 한국 계절이 너무 빠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긴 내내 여름이라 더욱 마음의 여유, 여름의 여유따위가 저절로 생기게 되는데, 한국을 보면 어느 순간 따뜻한 계절이 오고있다고 하더니, 장마와 태풍으로 종일 비가 내리기도 하고, 이제는 아침저녁으로 약간은 서늘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되었다. 정말 너무 빨리 바뀌네. 매번 그 빠른 계절들을 나는 어떻게 맞이했었을까. 정신없이 변하는 계절들을 맞이하고, 적응될 때쯤 또 새 계절을 맞이하고. 그것에 쏟아부은 감정들도 꽤나 많았던 것 같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53.그날의 분위기  (0) 2020.10.11
352.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0) 2020.10.04
351.현타  (0) 2020.09.27
350.월요병  (0) 2020.09.20
349.주말  (0) 2020.09.13
348.소파  (0) 2020.09.06

설정

트랙백

댓글

자주보지만

그시간 2020. 9. 27. 20:25

말레이시아 날씨는 자주 이렇지만

볼때마다 너무 예뻐서 카메라를 들 수 밖에 없당

아직 말레이시아 비기너ㅋㅋㅋ!

 

 

 

근데 흐린 날도 있당

이러다가 또 비 한바탕 오고 맑아지지!

비오고 갠 저녁- 붉은 노을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니스걸~  (0) 2020.10.11
커피는 가까이  (0) 2020.10.11
자주보지만  (0) 2020.09.27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설정

트랙백

댓글

테니스삼매경

그시간 2020. 9. 20. 22:00

요즘 난 테니스 삼매경

배드민턴(도 잘 못치지만) 이랑 비슷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렵당
요하는 기술이 꽤나 많고
팔목, 악력 등 여러 힘이 많이 필요함!

내가 약한 부분이 팔, 악력 등등인데
그걸 딱 꼬집는 스포츠 ㅠ.ㅠ
덕분에 악력기도 샀다...ㅎ

팔 힘? 뭐라고 해야되지,
암튼 그 주변 힘이 모두 약해서

포핸드는 그렇다쳐도,
백핸드는 원핸드로 절대 못한다. 팔목 나갈까봐;;
투핸드 백핸드 스트록을 선호함 ^_^..ㅎ

아무튼 잘 치고 싶다....
코치님은 (응원하려고 하는 말이겠지만!) 조금씩 느는게 보인다고 했는뎅
더 잘 하고 싶어!!!!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는 가까이  (0) 2020.10.11
자주보지만  (0) 2020.09.27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설정

트랙백

댓글

Good Girl

그시간 2020. 9. 20. 21:56

Good Girl with me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주보지만  (0) 2020.09.27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설정

트랙백

댓글

너무 예쁜 색들

그시간 2020. 9. 20. 21:55

네일색과 커피잔색이 같넴
너무 예뻐!

노란색 네일 처음 해봤는뎅
생각보다 귀엽다

처음엔 그냥 그랬는데(내 살색이 완전 하얗지 않고, 약간 노란 살성에 타기까지 해서 ㅠ ㅠ )
보면볼수록 그냥 귀엽넴 ㅋㅋㅋ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니스삼매경  (0) 2020.09.20
Good Girl  (0) 2020.09.20
너무 예쁜 색들  (0) 2020.09.20
좋아하는 것들  (0) 2020.09.06
집 앞 카페  (0) 2020.08.30
단발 어게인  (0) 2020.08.06

설정

트랙백

댓글

*월요병

1.
월요병을 이겨내는 나만의 방법은 
아침에 일어나서 스트레칭하고,
시리얼이나 과일을 먹고,
샤워하기 전 아이폰을 블루투스 스피커에 연결한 후
엄청 신나는 노래를 틀어놓는 것.
샤워뿐만 아니라 머리 말릴 때, 화장할 때, 옷입을 때 등
출근하려고 현관을 열기 직전 에어팟을 귀에 꽂기 전까지 
신나는 노래를 틀어놓는다.
사실 아침 음악들은 러닝할 때 플레이리스트랑 거의 겹치는 부분.

2.
아침에 출근하기 직전까지 마음가짐을 잘 갖춰놓으면
회사에선 월요병이고 뭐고 문제없다.
특히 월요일은 생각보다 더 시간이 빨리 흐른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52.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0) 2020.10.04
351.현타  (0) 2020.09.27
350.월요병  (0) 2020.09.20
349.주말  (0) 2020.09.13
348.소파  (0) 2020.09.06
347.화  (0) 2020.08.30

설정

트랙백

댓글